2021-04-14 17:46
민경욱, 부정선거 의혹 재검표 위해 모금운동
민경욱, 부정선거 의혹 재검표 위해 모금운동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04.23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인천범시민단체연합 관계자들과 지난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4.15 총선 과정 부정선거 의혹 관련 기자회견 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인천범시민단체연합 관계자들과 지난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4.15 총선 과정 부정선거 의혹 관련 기자회견 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부정선거 의혹을 밝히자며 재검표 신청을 위한 후원금 모금에 나섰다.

23일 정치권·보수진영 일각에서는 부정선거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서울·인천·경기 등 수도권에서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의 사전투표 득표율이 각각 63%와 36%의 비율로 나와 의심스러운 통계라는 주장이다.

이와 관련 민 의원은 인천범시민단체연합 회원들과 전날(22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부정선거 사례로 의심되는 정황이 있어 증거보전 신청과 재검표 등을 추진하겠다”며 청와대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수도권 선거관리위원회의 답변을 촉구했다.

4·15 총선에서 인천 연수을에 출마한 민 의원은 더불어민주당 정일영 후보에게 2,893표(2.26%) 차이로 낙선한 바 있다.

민 의원은 회견 내용에 대해 동의하느냐는 질문에 “(단체가) 저와 상의한 것은 아니다”라고 했지만 이날 회견은 민 의원의 예약으로 이뤄졌다. 민 의원은 “(단체에서) 이런 생각을 가지고 있으니 회견할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해서 도와준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사전투표 결과 이상한 조합이 나타나고 통계상 있을 수 없는 숫자가 나타난다는 각종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며 “그 의혹의 한가운데 있는 제가 가만히 있을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민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자신의 후원 계좌번호를 올리며 재검표 신청시 필요한 금액 후원을 호소하기도 했다. 그는 “재검표 신청하는데 5,000만 원이라는 거금이 들어간다고 한다”며 “후원금으로 힘을 보태주십시오”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제 임기가 만료되는 5월 30일까지 계좌에 남아있는 제 후원금 잔액은 모두 국고로 귀속되니 제가 떼먹을 일은 전혀 없다”며 “올해 제 후원금 한도까지 아직 4,500만원이 남았다”고 했다.

이와 관련, 중앙선관위는 이같은 부정선거 의혹 제기에 대해 엄중 경고한 상황이다.

선관위는 같은 날 보도자료를 통해 “선관위가 투·개표 결과를 조작하는 일은 절대 있을 수 없다”며 “선거의 효력에 이의가 있는 선거인은 무책임하고 근거 없는 의혹만을 유포하지 말고 선거소송을 제기해 모든 의혹을 명백히 밝히자는 입장”이라고 했다.

이어 “정확한 근거 없이 무모한 의혹만으로 국민 통합을 저해하고, 사회 분위기를 어지럽히는 행위에 대해서는 무거운 법적·사회적 책임을 져야 할 것을 엄중 경고한다”며 “이러한 행위가 게속될 때는 당사자 및 관련자 고발 등 강경 대응하겠다”고 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