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2 15:12
“드디어 잡았다”… 경찰, ‘n번방’ 창시자 ‘갓갓’ 검거
“드디어 잡았다”… 경찰, ‘n번방’ 창시자 ‘갓갓’ 검거
  • 박설민 기자
  • 승인 2020.05.11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텔레그램에 ‘박사방’을 열고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을 대상으로 성착취 범죄를 저지른 ‘박사’ 조주빈 및 텔레그램 성착취자의 강력처벌을 요구하는 시민들이 손피켓을 들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박설민 기자  사회적으로 큰 충격을 안겨준 디지털 성범죄 사건인 ‘텔레그램 n번방’의 창시자 ‘갓갓’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북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11일 텔레그램 n번방 운영자 ‘갓갓’으로 알려진 피의자 A씨(24)에 대해 아동청소년성보호법 위반 혐의 등으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해 2월부터 미성년자를 포함한 수십여 명의 여성들을 협박해 성 착취 영상물을 제작하도록 강요하고 이를 배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지난 9일 A씨로부터 자신이 갓갓이라는 자백을 받고 그를 아동·청소년의 성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긴급체포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동안 경찰 측은 갓갓을 조만간 검거할 것으로 암시해 왔다. 

지난 4일 민갑룡 경찰청장은 “갓갓을 검거하기 위한 상당한 단서를 확보했다”며 “이 단서들을 종합적으로 분석해 용의자를 특정하고 입증하기 위한 증거자료를 선별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아울러 경찰청 디지털성범죄 특별수사본부는 “갓갓을 마지막 남은 중요한 피의자로 보고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며 “갓갓 수사가 종결된다면 지금까지 문제가 된 사건들은 어느정도 정리될 것”이라고 전한 바 있다.

n번방은 지난해 9월 대학생 기자단 ‘추적단 불꽃’의 최초 보도를 시작으로 수면 위로 떠오르기 시작했다. 이후 지난해 11월 언론사 <한겨례>의 단독 보도 내용이 트위터 등 SNS상에 공유되면서 사회적 이슈로 급부상하기 시작했다. 이후 지난 3월 n번방의 아류 중 하나로 알려진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검거되면서 대중에게 완전히 알려지게 됐다.

갓갓은 n번방을 통해 고액 아르바이트 등을 미끼로 피해자를 유인해 얼굴이 나온 나체사진을 받아낸 뒤 이를 이용해 성 착취물을 촬영하도록 협박했다. 이후 갓갓이 잠적을 감췄으나 조주빈이 박사방을 개설하면서 범죄를 이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그동안 갓갓은 경찰의 수사망을 피해 달아났으나 경찰은 이에 대한 수사에 총력을 기울였다. 최고 베테랑 사이버 수사관이 갓갓의 수사를 진행 중인 경북지방경찰청에 투입되기도 했다. 이에 경찰은 마침내 갓갓을 검거하는데 성공했다.

경북 경찰청 관계자는 “현재 수사 중인 사안으로 나머지 내용은 구속영장이 발부되면 추가로 설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