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1 19:41
‘함께 이겨내요’ 충청 수재민 지원 발 벗고 나선 유통가
‘함께 이겨내요’ 충청 수재민 지원 발 벗고 나선 유통가
  • 범찬희 기자
  • 승인 2020.08.04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S리테일이 침수피해를 입은 충북 단양군 주민에게 긴급 구호물품을 전달하기 위해 물류센터를 나서고 있다. / GS리테일​
​GS리테일이 침수피해를 입은 충북 단양군 주민에게 긴급 구호물품을 전달하기 위해 물류센터를 나서고 있다. / GS리테일​

시사위크=범찬희 기자  유통업계가 폭우로 피해를 입은 충북 지역 수재민들을 돕는데 적극 나서고 있다.

SPC그룹은 폭우로 피해를 입은 경기도와 충청북도 지역에 긴급 구호품을 지원한다고 4일 밝혔다. SPC그룹은 연일 지속된 폭우로 인해 큰 피해를 입은 지역에 SPC삼립 빵과 생수 각 1만개씩 총 2만개를 전달하기로 했다. 우선적으로 경기도 이천·용인·여주 등과 충청북도 충주·제천·음성 등에 빵과 생수 각 3,000개씩을 대한적십자사를 통해 전달했다.

구호물품은 이번 수해로 피해를 입은 이재민들과 복구 인력, 자원봉사자들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SPC그룹 관계자는 “폭우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재민들과 피해 복구 현장에 도움이 되고자 지원을 결정했다”며 “조속히 피해 복구가 이뤄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농심은 최근 수해를 입은 지역에 신라면컵 등 컵라면 2만개와 백산수(500ml) 2만병을 지원한다. 구호물품은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와 전국푸드뱅크를 통해 피해 주민과 복구 인력 등에 제공될 예정이다.

롯데는 유통사업부문 차원에서 충북지역 세븐일레븐 물류센터를 통해 3일 컵라면과 즉석밥, 조미김 등 반찬류를 포함한 즉석 식품류 총 9,000개를 긴급 지원했다. 구호물품은 이재민 가족 등 피해를 입은 충북지역 주민들에게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를 통해 지급될 계획이다.

GS리테일은 큰 비로 피해를 입은 충북 단양군 이재민에게 긴급 구호물품을 전달했다. 지난 3일 단양군청으로부터 긴급 요청을 받고 갑작스럽게 내린 큰비로 피해를 입은 충북 단양군 주민에게 즉석밥, 라면, 생수 등 500인분 규모의 식료품을 긴급 구호물품으로 지원했다.

충북 단양군은 갑작스럽게 내린 큰비로 주택 침수 등 큰 피해를 입으며, 150여 가구 규모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GS리테일의 이번 긴급 구호물품 지원은 지난 27일 부산 동구 소재의 한 아파트에 생수 1,000여개를 지원한 것에 이은 두 번째다.

GS리테일 관계자는 “최근 전국에 큰비가 이어지며 많은 피해가 속출함에 따라 GS리테일은 가동할 수 있는 채널을 동원해 피해 주민을 돕는데 주력하고 있다”며 “실질적으로 필요한 긴급 구호물품을 적시적소에 지원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