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6 22:18
정수기 A/S 불만 급증한 까닭은?
정수기 A/S 불만 급증한 까닭은?
  • 범찬희 기자
  • 승인 2020.08.21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렌탈 관리업체 파업으로 지난달 정수기 A/S관련 소비자 불만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렌탈 관리업체 파업으로 지난달 정수기 A/S관련 소비자 불만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사위크=범찬희 기자  한국소비자원이 1372소비자상담센터에 접수된 소비자상담을 빅데이터시스템을 활용해 분석한 결과 지난 7월 전체 상담 건수가 전월 대비 소폭 증가 증가했다고 21일 밝혔다.

지난 7월 소비자상담은 총 6만1,223건이었다. 이는 전월(6만36건) 대비 2%(1,187건) 증가한 수치다. 또 전년 동월(7만1,609건)과 비교해선 14.5%(1만0,386건) 감소했다.

상담 증가율 상위 품목을 분석한 결과, 전월 대비 ‘정수기 대여’가 128.2%로 가장 많이 증가했다. ‘호텔·펜션’(75.1%), ‘기타숙박시설’(45.6%)이 뒤를 이었다.

‘정수기 대여’는 렌탈 관리업체의 파업으로 A/S 및 설치가 지연돼 소비자불만이 증가했다. ‘호텔·펜션’ 및 게스트하우스, 캠핑장 등 ‘기타숙박시설’의 경우 코로나19 감염 우려 및 기상악화로 인한 예약 취소를 사업자가 거절하거나 과다한 위약금을 청구해 발생한 것이 많았다.

전년 동월 대비 상담 증가율이 높았던 품목은 ‘보건‧위생용품’(1,215.6%)이었다. ‘정수기 대여’(122.4%)와 ‘예식서비스’(120.0%) 등도 상담률이 늘었다. 특히 코로나19로 인해 마스크의 품질, 배송지연 문제와 ‘예식서비스’의 계약해제 및 변경에 따른 위약금 상담이 많았다.

상담 다발 품목으로는 ‘헬스장‧휘트니스센터’가 2,397건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서 ‘이동전화서비스’(1,959건), ‘정수기 대여‘(1,953건) 순으로 나타났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