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2 15:28
민주당도 ‘북한 피격사건’에 격앙… “대북 규탄 결의안 추진”
민주당도 ‘북한 피격사건’에 격앙… “대북 규탄 결의안 추진”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0.09.25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은 25일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개최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이 자리에서 국회 차원의 대북 규탄 결의안을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뉴시스(공동취재사진)
더불어민주당은 25일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개최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이 자리에서 국회 차원의 대북 규탄 결의안을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뉴시스(공동취재사진)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북측이 서해 해상에서 실종된 우리 공무원에게 총격을 가해 살해하고 시신을 불태운 사건에 대해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24일 오전까지만 해도 사실관계를 우선 확인하겠다며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그러나 국민의힘이 ‘제2의 박왕자 사건’이라고 공세를 퍼붓는 등 사태가 심각하게 돌아가자 강경 대응으로 돌아선 분위기다.

민주당은 북한의 행위를 ‘만행’이라고 규탄하며 북한의 사과와 책임자 처벌을 촉구했다. 민주당은 또 국회 차원의 대북 규탄 결의안을 추진하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25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야당과 협의해 국회 차원의 대북 규탄 결의안을 본회의에서 통과시켜 북한의 만행에 대한 국회의 엄중하고 단호한 입장과 결의를 세계에 알리겠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북한을 향해 “어떤 이유에서든 북한의 반문명적이고 야만적인 만행은 용납될 수 없다”며 “대한민국과 대한민국 국민, 희생자에게 사과하고 사건 책임자를 처벌하라”고 촉구했다.

이낙연 대표는 전날 오후 국회에서 국방부로부터 이번 사건에 대해 보고 받고 “해상에서 표류 중이던 비무장 상태의 민간인에게 의도적인 총격을 가한 후 시신을 불태운 북한군의 행위는 어떤 이유로도 용납될 수 없는 만행”이라며 “강한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 당은 북한의 이러한 만행을 강력히 규탄하고 반인륜적 행위에 대한 사과와 책임자 처벌을 강력히 요구한다”며 “정부는 관련 사실을 신속하고 소상하게 국민께 설명하고 군은 북한과 인접한 경계에서 우리 국민이 위협받는 일이 없도록 강력한 대책을 수립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인 송영길 의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체포한 지 6시간 10분 후에 사살했다면 북한 최고지도부가 몰랐을 리 없을 텐데 어떻게 이런 행위를 할 수 있는지 천인공노할 일”면서 “북측은 경위와 책임소재를 소상히 밝혀야 한다. 우리 당국도 북측에 공동 현장 조사와 책임자 처벌을 강력하게 요청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주당 내에서는 이번과 같은 사고를 막기 위해서라도 한반도 종전선언과 평화협정이 필요하다는 주장도 나왔다.

김경협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대통령께서 한반도 종전선언을 유엔총회에서 제안한 지 하루도 되지 않아 사고가 확인돼 마음이 무겁다”며 “반복되는 서해안의 분쟁과 사고를 막기 위해 확고한 국방태세와 더불어 조속한 한반도 종전선언과 평화협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