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3 00:37
야권잠룡들 ‘北피격사건’에 문 대통령 일제 비판
야권잠룡들 ‘北피격사건’에 문 대통령 일제 비판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09.25 0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에서 피격된 해양수산부 어업지도 공무원이 탑승했던 어업지도선 무궁화 10호가 25일 오전 인천시 옹진군 연평도 인근 해상에 정박되어 있다. /뉴시스
북한에서 피격된 해양수산부 어업지도 공무원이 탑승했던 어업지도선 무궁화 10호가 25일 오전 인천시 옹진군 연평도 인근 해상에 정박되어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유승민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의원과 홍준표 무소속 의원 등 야권 대선주자급 정치인들이 24일 서해 연평도 해상에서 실종된 우리 공무원이 북한 총격에 사망하고 시신까지 훼손된 사건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을 일제히 비판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공무원이 실종된 지난 22일 오후 6시 반경 첫 서면 보고를 받고, 4시간 뒤인 밤 10시 반경 피격 및 시신 훼손 첩보를 보고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첩보 수준 보고를 공표하는데 시간이 필요했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사건 인지 후에도 ‘종전선언’을 강조한 유엔연설(23일)을 예정대로 진행한 것, 유감 표명까지 이틀에 가까운 시간이 소요된 데 대해 국군통수권자로서 부적절한 대응이었다는 지적이다.

유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문 대통령은 국군통수권자의 자격이 없다”며 “우리 국민이 총살당하고 시신이 훼손된 시각에 우리 군이 지켜보기만 했다는 사실은 군의 존재 이유를 의심케 한다”고 맹비판했다. 이어 “우리 군이 이렇게 된 것은 국군통수권자인 대통령이 군통수의 자격을 상실했기 때문”이라고 적었다.

이어 “대통령은 이번 참사에 대해 북한을 응징하는 결단을 내려야 한다"며 “북한 눈치를 살피고 아부하느라 자기 국민을 보호하지도 못한다면 국가는 왜 존재하는가”라고 비판했다.

홍준표 무소속 의원도 같은 날 페이스북을 통해 “내 나라 국민이 총살 당하고 시신이 불태워 죽임을 당하는 참혹한 사건에 대해 긴급대책을 논의하는 23일 1시 긴급회의에 대통령은 불참하고 관저에서 잠을 자고 있었다”며 “대한민국 대통령 맞나”라고 비판했다.

홍 의원은 “세월호 7시간으로 박근혜 전 대통령을 탄핵으로까지 몰고 간 사람들이 이번 문 대통령의 직무유기에 대해 무슨 말로 궤변을 늘어놓을까”라며 “문 대통령은 이번에 무슨 대북 조치를 하는지 지켜보겠다”고 했다.

원희룡 제주지사, 오세훈 전 서울시장,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등도 가세했다. 문재인 정부의 늑장 대응을 비판하는 한편 북한에 대한 강력 항의와 책임자 처벌 요구도 주문했다.

원 지사는 페이스북을 통해 “군 당국이 사건을 포착한 것이 22일 밤인데 문 대통령은 다음날 유엔연설에서 종전선언을 말했다”며 “국민의 처참한 죽음 후에도 아무 일 없었다는 듯 연설했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는다”고 했다.

오 전 시장 역시 “이 사람이 대한민국 대통령이 맞는가”라며 “일방적 굴종의 대가로 잠시 누리는 휴지기도 평화라고 믿고 싶은 것인가. 대통령의 판단력은 정상인가”라고 비판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도 긴급성명을 발표하고 “도대체 대한민국 국군은 국민을 지킬 의지가 있는가”라며 “국민을 지킬 의지가 없는 정부는 존재 이유가 없다”고 했다.

안 대표는 “더 통탄할 일은 청와대에도 보고돼 대통령도 알고 계셨을 상황인데도 종전선언 연설을 하셨다면 기가 막힐 일”이라며 “대통령은 북한 만행에 어떤 감정을 느끼는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사건의 시작부터 끝까지 일의 전모를 낱낱이 밝혀야만 한다”며 “북한에 엄중 항의하고 책임자 처벌을 강력 요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