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5 00:10
정의당 선거기획단, ′성 평등·민주당 심판′에 초점
정의당 선거기획단, ′성 평등·민주당 심판′에 초점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0.11.24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4월 서울·부산시장 재보궐를 위한 정의당 선거 기획단이 활동을 시작했다. ′성 평등′, ′민주당 심판′에 방점을 찍고 선거를 치르겠다는 계획이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정의당이 내년 4월 재보궐 선거를 대비한 선거 기획단을 본격 가동했다. 정의당은 이번 재보궐 선거를 ‘성 평등 선거’, ′더불어민주당 심판 선거′로 규정하고 전력을 쏟겠다는 입장이다. 

김종철 정의당 대표는 지난 23일 국회에서 열린 재보궐 선거 기획단 1차 회의에서 “내년 4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는 성 평등 선거, 반(反)성폭력 선거의 원칙 아래 치르겠다는 의지”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정의당 재보궐 선거 기획단은 남녀 동수로 구성됐다. 김윤기 부대표와 배복주 부대표가 공동단장으로 기획단을 이끈다. 기획위원에는 정재민 서울시당위원장, 김영진 부산시당위원장, 김준수 성북구위원장, 오현주 마포구위원장, 조혜민 대변인, 류호정 의원이 참여한다.

정호진 정의당 수석대변인은 같은 날 브리핑을 통해 “지난 1차 전국위원회 결정에 따라 성 평등, 미투 선거 기조를 확정한 바 있다”며 “이에 따라 구성에 여성 50%, 청년 25%를 반영했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이번 재보궐 선거의 책임이 있는 민주당을 심판해야 한다는 뜻도 명확히 했다. 김 대표는 “책임 있는 정치 세력이라면 성폭력 사건을 철저하게 조사하고 제대로 된 대책을 내놓는 게 우선”이라며 “권력형 성폭력 사건이 심지어 민주당 소속 지자체장으로부터 세 번 연속 일어났다면 민주당은 더욱 큰 책임을 져야 한다”고 비판했다.

정재민 기획위원은 이 자리에서 “이번 선거의 첫 번째 성격은 부끄러운 줄 모르고 막 나가는 민주당을 심판하는 선거”라며 “정의당은 민주당 서울‧부산시장 성 비위로 인해 행정 공백이 생기고 막대한 세금이 소요되는 선거가 치러지게 된 것에 대해서 분명한 책임을 묻겠다”고 강조했다.

정의당은 성 평등 선거 외에도 ‘주거 위기’와 ‘기후 위기’ 등을 과제로 삼았다. 정부‧여당이 연일 부동산 문제를 두고 혼란을 빚는 상황에서 과감한 주택 공급 확대로 이를 파고 들겠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서울‧부산에서 그린뉴딜을 선도적으로 이끌겠다는 뜻을 밝히면서 정부·여당의 ′한국형 뉴딜′과 차별점을 부각했다.

정의당 선거 기획단은 이번 회의에서 선거 전략 및 기조, 일정 등에 대한 논의를 진행했다. 추후 논의를 통해 세부적인 주요 전략 및 후보 방침, 정책 등을 마련할 예정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