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4 15:58
다시 커지는 반대 목소리…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 품기 ‘첩첩산중’
다시 커지는 반대 목소리…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 품기 ‘첩첩산중’
  • 권정두 기자
  • 승인 2021.01.29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중공업그룹의 대우조선해양 인수가 만 2년에 이르도록 더디게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반대 목소리가 다시 높아지고 있다. /뉴시스
현대중공업그룹의 대우조선해양 인수가 만 2년에 이르도록 더디게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반대 목소리가 다시 높아지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정두 기자  현대중공업그룹의 대우조선해양 인수 추진이 발표된 지 어느덧 만 2년에 이르고 있는 가운데, 인수 작업은 여전히 ‘현재진행형’이다. 노조 및 지역사회의 거센 반대, 각국 경쟁당국의 지지부진한 심사 등 악재가 이어지면서 좀처럼 마침표를 찍지 못하고 있다. 이처럼 더디기 만한 인수 작업 속에 노조 및 지역사회에서는 또 다시 매각 반대 목소리가 높아지는 모습이다.

◇ 인수 추진 만 2년… 곳곳에서 터져 나온 반대 목소리

“거제시는 대우조선해양 매각에 분명한 반대 입장을 표하며, 일방적인 매각 철회와 원점 재검토를 다시 한 번 강력히 촉구합니다.”

지난 28일, 변광용 거제시장이 기자회견을 통해 밝힌 말이다. 그는 “대우조선해양은 오늘의 거제와 경남을 있게 한 원동력이었으며, 앞으로도 25만 거제시민과 320만 경남도민의 먹거리 산업이자 국가 기간산업으로 변함없이 함께 할 성장 동력”이라고 강조하는 한편 “만약 대우조선해양이 매각된다면 기존뿐 아니라 신규 일감마저 현대중공업에 집중되고, 인력감축 등의 문제점이 자명하게 나타날 것임은 기존의 타 기업 인수합병 과정에서 무수히 입증됐다”고 우려를 표했다.

같은 날 청와대 앞에서도 ‘재벌특혜 대우조선 매각저지 전국대책위원회’ 관계자들이 대우조선해양 매각 철회를 촉구하며 목소리를 높였다. 경남도청과 거제시청 앞에서도 같은 내용의 요구가 울려 퍼졌다.

이들은 현대중공업그룹에 대한 대우조선해양 매각을 재벌에 대한 특혜라고 규정하고, 매각 절차가 계속 진행될 경우 투쟁 수위를 높이겠다고 경고했다. 2년 전, 매각 추진 발표 직후 거센 반발이 다시금 재현되고 있는 모습이다.

당시 대우조선해양 노조와 경남·거제 지역사회는 물론 현대중공업 노조 및 울산 지역사회에서도 거센 후폭풍이 일었다. 특히 대우조선해양에 대한 현장실사는 물리적 저지에 막혀 아예 이뤄지지 못한 바 있다.

2019년 5월, 현대중공업 본사 앞에서 경찰과 노조가 몸싸움을 벌이고 있다. /뉴시스
2019년 5월, 현대중공업 본사 앞에서 경찰과 노조가 몸싸움을 벌이고 있다. /뉴시스

◇ 결합심사는 아직도… 거센 후폭풍 불가피

현대중공업그룹의 대우조선해양 인수 추진이 전격 발표된 것은 2019년 1월 말이다. 국내 조선업계 빅3 중 1·2위의 합병이라는 점에서 상당한 충격을 안긴 발표였다.

하지만 이후 만 2년이 지나도록 현대중공업그룹은 대우조선해양을 품지 못하고 있다. 결정적인 이유는 각국 경쟁당국의 심사가 끝나지 않았기 때문이다. 우리나라를 포함해 총 6개 국가에서 승인을 받아야 하는데, 절반만 해결된 상태다. 특히 가장 중요하게 여겨지는 EU에서의 심사가 코로나19 사태라는 뜻밖의 악재로 인해 공전을 거듭했다. 

결국 현대중공업그룹의 인수 주체인 한국조선해양은 최근 인수 기한을 재차 연장했다. 지난해 3월에 이어 두 번째 연장이며, 새롭게 설정된 기한은 오는 6월 30일이다.

이처럼 길어지는 인수 과정은 현대중공업그룹으로서도 달갑지 않은 일이다. 문제는 전망 또한 그리 밝지 않다는데 있다. 당장 전 세계적인 코로나19 3차 대유행이 이어지고 있어, EU의 심사 결과가 언제 내려질지 예상하기 어렵다. 심사 결과 역시 장담하긴 어려운 상황이다. 만약 EU에서의 심사 결과에 변수가 발생할 경우, 현대중공업그룹은 중대한 타격이 불가피하다.

심사가 모두 원만하게 끝난다 해도 문제는 남는다. 우선, 노조 및 지역사회의 거센 반발이 최고조에 이를 게 불 보듯 빤하다. 나아가 실제 합병 과정에서도 진통이 예상된다. 극심한 갈등 및 물리적 충돌이 벌어지는 것을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

3년차에 접어든 현대중공업그룹의 대우조선해양 인수 절차가 올해 어떤 결과를 마주하게 될지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