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3 17:03
SKT, 오픈 플랫폼 ‘이프랜드’로 ‘메타버스’ 영토 확장 나선다
SKT, 오픈 플랫폼 ‘이프랜드’로 ‘메타버스’ 영토 확장 나선다
  • 박설민 기자
  • 승인 2021.08.19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텔레콤은 19일 메타버스 공간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프랜드(Ifland)’를 기반으로 메타버스 대중화에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온라인 기자간담회

시사위크=박설민 기자  SK텔레콤이 자사의 메타버스 플랫폼 ‘이프랜드’를 경제활동이 가능한 ‘리얼 가상 세계’로 탈바꿈한다는 목표를 밝혔다. 이를 위해 전용화폐 도입까지 검토 중이다.

◇ “아바타부터 전용화폐까지”… 이프랜드의 ‘메타버스 세계’ 

SK텔레콤은 19일 메타버스 공간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프랜드(Ifland)’를 기반으로 메타버스 대중화에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메타버스 공간에서 간담회가 진행된 것은 국내 기업들 중 SK텔레콤이 최초다.

이프랜드는 SK텔레콤에서 서비스하고 있는 메타버스 플랫폼으로, MZ세대들이 본인만의 개성을 다양하게 표현할 수 있도록 만들어졌다. SK텔레콤은 현재 이프랜드에 여러 기능을 지속적으로 업데이트를 진행 중이며, 이를 기반으로 누구나 자신만의 메타버스 세계를 만들고 소통할 수 있는 ‘오픈 플랫폼’으로 진화해 나간다는 목표다.

SK텔레콤에서 서비스 중인 메타버스 월드 ‘이프랜드’ 내부의 아바타 모습./ 사진=온라인 기자간담회

SK텔레콤은 이프랜드를 통한 메타버스 시장 확장을 위해 올해 안에 이프랜드 내에서 다양한 아이템을 구매하고 판매할 수 있는 ‘마켓 시스템’을 선보인다. 이프랜드를 이용하는 고객 누구나 본인만의 의상이나 아이템을 직접 디자인하고 제작하는 플랫폼을 이프랜드에 적용하고, 이용자들 간 자유롭게 거래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할 예정이다.

또한 현재 공통으로 제공되는 룸 테마를 이용자 스스로 꾸밀 수 있는 공간 제작 플랫폼도 적용될 예정이다. SK텔레콤 측은 이를 통해 다양한 파트너들이 취향과 목적에 맞는 메타버스 공간을 직접 만들어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날 양맹석 SK텔레콤 메타버스사업담당은 “이프랜드가 MZ세대의 대표적인 모임 서비스가 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서비스가 활성화되기 위해선 메타버스 내에서 즐길 수 있는 고객 경험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이를 위해서 SK텔레콤은 대형 제휴 이벤트나 인플루언서 육성 프로그램등을 통해 다양한 모임이 개설되도록 촉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프랜드 내에 이(If)프루언서에 대한 후원, 입장권 구입 등의 경제시스템을 도입해 메타버스 월드를 만들 계획”이라며 “이프랜드 내에서 통용되는 전용 화폐도 검토하고 있다. 내부 활성화 정도에 따라 타 플랫폼, 외부 서비스로 확대를 고려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프랜드 내에서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양맹석 SK텔레콤 메타버스 사업담당이 아바타로 발표를 진행하는 모습./ 사진=온라인 기자간담회

아울러 SK텔레콤은 가상현실(VR) 디바이스 등을 활용해 이프랜드를 모바일을 넘어 다양한 플랫폼으로 확장해나간다는 계획이다. SK텔레콤의 VR서비스 오큘러스 퀘스트를 이용한 이프랜드는 올해 안에 선보일 예정이다.

SK텔레콤은 올해 안에 본격적인 글로벌 시장 진출도 추진할 예정이다. 이미 자사 증강현실(AR) 플랫폼인 ‘점프’를 통해 홍콩·미국 등 글로벌 진출 경험을 보유한 SK텔레콤은 이프랜드 역시 다양한 해외 앱마켓 출시를 통해 글로벌 고객 대상 서비스를 확대해 나간다는 목표다. 

유영상 SK텔레콤 MNO 사업대표는 “이제 막 첫걸음을 뗀 SK텔레콤의 메타버스 서비스 이프랜드는 MZ세대를 포함해 수많은 사람들이 무한한 ‘가능성(if)’을 새로운 현실로 바꾸는 장이 되기를 희망한다”며 “이프랜드가 이용자들의 꿈과 함께 성장하며 5G 시대를 대표할 메타버스 플랫폼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