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李씨네
봉준호의 ‘기생충’, 칸을 흔들다
2019. 05. 22 by 이영실 기자 swyeong1204@sisaweek.com
봉준호 감독의 신작 ‘기생충’이 칸 국제영화제에서 최초로 공개됐다. 사진은 손을 들어 뜨거운 환호에 화답하는 봉준호 감독.  / CJ엔터테인먼트 제공
봉준호 감독의 신작 ‘기생충’이 칸 국제영화제에서 최초로 공개됐다. 사진은 손을 들어 뜨거운 환호에 화답하는 봉준호 감독. / CJ엔터테인먼트 제공

시사위크=이영실 기자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칸을 흔들었다. 제72회 칸 국제영화제 경쟁부문에 공식 초청된 ‘기생충’이 전 세계 최초로 공개되며 뜨거운 기립박수와 찬사를 이끌어냈다.

봉준호 감독의 신작으로 개봉 전부터 화제를 모았던 ‘기생충’은 프랑스 현지 시각으로 21일 오후 10시 칸 국제영화제 메인 상영관인 뤼미에르 극장에서 공식 상영됐다. 봉준호 감독을 비롯해 ‘기생충’ 출연 배우 송강호·이선균·조여정·최우식·박소담·장혜진·이정은 등이 참석한 가운데 뤼미에르 극장 2,300석은 관객들로 가득 찼다.

공식 상영회에 앞서 봉준호 감독과 송강호·이선균·조여정·최우식·박소담·장혜진·이정은은 레드 카펫 행사에 참석해 취재진의 플래시 세례를 받았다. 배우들은 다소 상기된 모습을 보였지만, 점차 미소를 보이며 여유를 찾았다.

‘기생충’ 관계자에 따르면 영화 상영이 시작되자 2,300석 뤼미에르 대극장은 웃음과 탄성으로 가득 찼다. 특히 영화 상영 중 이례적으로 두 번의 뜨거운 박수가 터져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영화가 끝난 후에는 더 격한 반응이 이어졌다. 상영관 불이 켜지기 전부터 1분 여간 지속된 박수는 불이 켜지고 7분간의 기립 박수로 이어졌다. 관객들의 뜨거운 환호에 봉준호 감독은 환한 미소와 함께 관객석을 향해 양팔을 들어 올려 손 인사를 하는 등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배우들도 벅차오르는 감동에 눈시울을 붉히며 행복한 순간을 즐겼다. 봉준호 감독은 끝없이 쏟아지는 환호에 “감사합니다. 이제 밤이 늦었으니 집에 갑시다”라며 재치 있는 메시지를 전했다고.

상영이 끝난 후 칸 국제영화제 부집행위원장 크리스티앙 쥰은 “‘기생충’은 올해 초청작 중 내가 가장 사랑하는 영화”라고 아낌없는 찬사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기생충’ 배급을 결정한 전 세계 배급사는 물론 해외 언론들의 호평이 쏟아지며 황금종려상 수상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수상 결과가 발표되는 폐막식은 오는 25일 열린다.

‘기생충’은 전원백수인 기택(송강호 분)네 장남 기우(최우식 분)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사장(이선균 분)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시작된 두 가족의 만남이 걷잡을 수 없는 사건으로 번져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오는 30일 국내 개봉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