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6 00:14
서욱, 북한의 ‘시신소각’ 입장 번복 논란
서욱, 북한의 ‘시신소각’ 입장 번복 논란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10.27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욱 국방부장관이 지난 26일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의 국방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뉴시스
서욱 국방부장관이 지난 26일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의 국방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서욱 국방부 장관이 26일 북한의 우리 공무원 피격사건에 대해 ‘시신소각’을 명시했던 지난달(9월) 24일 국방부 첫 발표를 번복하는 취지의 발언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서 장관이 26일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시신소각을) 확인했다’는 건 저희가 너무 나간 것 아니냐는 생각”이라고 말하자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궤변 국방장관에 불안한 것은 국민 몫”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국방부는 사건 이후 “우리 국민에 대해 (북한이) 총격을 가하고 시신을 불태우는 만행을 저질렀음을 확인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하 의원은 27일 페이스북을 통해 “9월 24일 시신소각을 확인했다고 발표한 국방부가 입장을 바꿨다. ‘시신소각 확인은 너무 나간 것이고 추정’이라는 것”이라며 이같이 지적했다.

서 장관은 지난 23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추정된 사실을 너무 단도직입적으로, 단언적 표현을 해서 국민께 심려를 끼쳤다”고 발언해 시신소각 논란에 불을 지폈다. 군이 수집한 대북첩보를 고려할 때 북한의 시신소각 정황은 있지만 너무 단정적·직설적으로 표현한 게 문제라는 것이다.

하 의원은 “시신소각이라는 엄청난 사실에 대해 입장이 바뀐다는 것은 그 자체로 대단히 우려스러운 일”이라며 “국제사회에 대한민국이 가짜뉴스를 퍼뜨린 것처럼 되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하 의원은 서 장관의 전날 국정감사 발언을 거듭 거론하며 “비상식적 궤변으로 일관했다”며 “궤변장관”이라고 혹평했다.

시신소각 확인에서 추정으로 입장을 바꾼 것은 시신훼손이 아닐 가능성을 열어뒀다는 해석이 가능하다. 서 장관도 “모든 (군) 정보 자산으로 (시신소각을) 확인했던 것은 그대로”라고 했다.

하 의원은 “장관이 상식적 사고를 못하는 사람이라서 궤변을 떠드는 것일까”라며 “아니면 국방부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데 더 높은 권력이 강요하니 궤변 장관이 될 수밖에 없는 걸까”라고 의구심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