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6 11:37 (월)
바른미래당 혁신위와 손학규의 ‘빈껍데기’ 심야회동... 권성주 찾은 유승민
바른미래당 혁신위와 손학규의 ‘빈껍데기’ 심야회동... 권성주 찾은 유승민
  • 최현욱 기자
  • 승인 2019.07.19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와 당 혁신위원회 간 갈등의 골이 한층 더 깊어지고 있는 모양새다. 사진은 유승민 의원이 단식 농성장을 방문해 위로의 말을 건내자 눈물을 흘리고 있는 권성주 최고위원의 모습. / 뉴시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와 당 혁신위원회 간 갈등의 골이 한층 더 깊어지고 있는 모양새다. 사진은 유승민 의원이 단식 농성장을 방문해 위로의 말을 건내자 눈물을 흘리고 있는 권성주 최고위원의 모습. / 뉴시스

시사위크=최현욱 기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와 당 혁신위원회 간 갈등의 골이 한층 더 깊어지고 있는 모양새다. 손 대표와 혁신위원들은 18일 오후 두 차례의 심야회동을 가졌지만 아무런 소득 없이 종료된 것으로 알려졌다. 혁신위원들은 19일 손 대표와 당 지도부를 향한 성토를 이어갔다.

당 관계자에 따르면, 손 대표와 혁신위원들의 심야 회동은 손 대표의 예고 없는 방문으로 갑작스레 이뤄졌다. 혁신위원들이 손 대표에게 주대환 전 혁신위원장의 사퇴에 대한 혁신위원들의 입장을 설명하고 그간 혁신위의 회의 내용 등을 상세히 설명하며 혁신위의 의결 안건들을 최고위원회의에 상정해주길 요청했지만 손 대표는 답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구혁모·이기인·장지훈 혁신위원은 19일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회의에 참석한 최고위원들 옆에서 ‘퇴진하지 마시고 혁신하십시오’, ‘혁신안 상정 거부는 명백한 당규 위반’ 이라고 적힌 피켓을 들고 항의시위를 벌였다.

손 대표 측과 손 대표 퇴진파 최고위원들도 혁신위를 놓고 대립된 의견을 피력했다. 퇴진파 측 이준석 최고위원은 “손 대표의 측근들이 단식중인 혁신위원들을 모욕하고 저주하는 발언의 영상이 공개됐다”며 “이 모든 사단은 혁신위를 정상적으로 운영하는 것을 방해하기 위한 목적에서 기인했다고 본다. 혁신위에서 의결되어 올라온 확실한 상정을, 그리고 의결을 재차 건의한다”고 했다.

권은희 최고위원도 혁신위의 의결 안건을 최고위원회에 상정할 것을 촉구하며 “(혁신위원들을 만나러) 밤에 잠시 들렀다고 위원들의 말을 들었다고 하면 안 된다. 당내 문제 해결에 노력을 하지 않는 당 대표의 말에 국민들이 귀를 기울이겠는가”라고 했다.

반면 문병호 최고위원은 혁신위를 비판하고 나섰다. 그는 “혁신위는 (당의) 잠재력을 현실로 만들라고 만든 기구지만 오히려 그 혁신위가 바른미래당의 무궁무진한 잠재력과 가능성을 고갈시키는 일을 하고 있다”며 “결자해지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 단식 농성장 찾은 ‘바른정당계’ 의원들

바른정당계 유승민·이혜훈·하태경 의원은 이날 오전 혁신위의 정상화를 촉구하며 단식 농성 중인 권성주 최고위원을 방문했다. 권 위원은 이들이 위로의 말을 건내자 고개를 숙이고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유승민 의원은 “평소에 많이 아끼던 권 위원의 건강이 너무 걱정돼 왔다”며 “단식을 좀 중단했으면 좋겠다고 설득을 했는데, 본인이 혁신위가 정상화 될 때 까지는 단식을 중단하지 않겠다는 의지가 너무 강해서 설득을 못하고 돌아간다”고 했다. 이어 “혁신위가 굉장히 어렵게 시작됐고 당 사정도 굉장히 어렵다”며 “어떻게든 혁신위가 정상화되고 권 위원도 병원에 가서 치료받을 수 있게 되길 바란다. 그렇게 노력하겠다”고 했다.

유 의원은 혁신위의 정상화를 위해 직접 나설 용의가 있느냐는 질문에는 “언제든지 나설 용의가 있지만, 당 지도부가 1차적으로 해결할 문제다”고 답했다.

권 위원은 의원들의 방문 후 기자회견을 열고 단식을 이어갈 것임을 선언했다. 그는 “당 대표가 당규를 지키지 않으면 당은 존립할 수 없다”며 “구차한 변명과 명분 없는 핑계 뒤에 숨어 도망가지 마시고 원칙대로만 해달라. 나는 그 때까지 단식을 멈출 수 없다”고 했다.

혁신위의 파행이 불러온 당의 내홍은 쉽게 수그러들지 않을 전망이다. 손 대표 측은 혁신위의 안건을 최고위에 상정해 달라는 혁신위원들의 요구에 위원장이 공석인 점을 이유로 들어 거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손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위원장 선임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데 마땅한 사람이 나타나지 않는다”며 “선임 시점도 (마땅한 사람이 없는 상황에서) 어떻게 정할 수 있겠느냐”고 언급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