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6 08:40
오신환 "문희상 의장의 검찰개혁안 본회의 부의 강행은 월권"
오신환 "문희상 의장의 검찰개혁안 본회의 부의 강행은 월권"
  • 정호영 기자
  • 승인 2019.10.29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29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등 검찰개혁 법안의 본회의 우선 상정을 고려하는 문희상 국회의장을 향해 "중립을 지켜야 할 국회의장이 여당의 편에 서서 기존 합의를 뒤집는 결정을 내리는 것은 월권"이라고 비판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문 의장이 끝내 검찰개혁 법안 부의를 강행한다면 원만한 국회운영을 위해 힘써야 할 국회의장이 극단적 여야 대립을 부추긴다는 비판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선거법부터 우선 처리하고 검찰개혁법안은 그 다음에 올린다는 것이 지난 4월 여야 4당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을 지정할 때 합의한 내용"이라며 "그런데 민주당이 조국 사태의 물타기를 위해 공수처법 우선 처리를 들고 나오면서 모든 문제들이 뒤죽박죽이 돼버렸다"고 강조했다.

이어 "공수처법을 우선 처리하겠다는 민주당의 주장은 곧 여야 4당의 패스트트랙 지정 합의를 깨는 것이기 때문에 당연히 받아들일 수 없다"며 "문 의장은 정기국회가 원만히 진행될 수 있도록 중심을 잡아줘야 한다"고 덧붙였다.

민주당과 정의당이 선거제 개혁법안과 관련한 의원정수 확대를 거론한 데 대해 오 원내대표는 "의원정수 확대는 국민들 동의를 구하기도 어렵고 무작정 반대를 외치는 자유한국당에게 날개를 달아주는 일"이라며 "민주당과 정의당은 꼼수 부릴 생각을 하지 말고 정석대로 의원들을 설득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의원정수 확대를 주장하는 것은 어디까지나 개인 의견이지 바른미래당의 당론이 아니다"라며 "당론은 의원총회에서 결정하는 것이다. 이점 착오 없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