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5 10:55
손학규 "당 지켜 '제3지대' 밀알 되겠다"
손학규 "당 지켜 '제3지대' 밀알 되겠다"
  • 정호영 기자
  • 승인 2019.10.28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시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28일 "당 안팎으로 많은 시련을 겪고 있고 저에게는 형언할 수 없는 모욕과 조롱이 가해지고 있지만 당을 지키겠다"고 말했다.

당내 비당권파 세력인 바른정당계를 중심으로 손 대표를 향한 퇴진 압박이 연일 거세지는 데다, 전날(27일) 당권파로 분류되던 문병호 최고위원이 탈당한 데 따른 정면돌파 선언으로 읽힌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총선을 앞두고 당과 저에 대한 핍박과 도전은 더욱 거세질 것"이라며 "그러나 바른미래당은 할 일이 있고, 제겐 바른미래당을 지켜야하고 정체성을 지켜야 하는 가치가 있다. 거대 양당의 극한 투쟁에서 나라를 지키는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넓어지는 중간 지대를 살려 중도의 새로운 길을 여는 것, 제3의 길 새로운 정치를 여는 것이 바른미래당의 창당 정신이고 제가 당대표가 된 듯"이라며 당내 문제가 정리되는대로 제3지대를 열어 통합개혁정당을 만드는 데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손 대표는 "바른미래당이 마당을 깔고 기초를 다지겠다. 바른미래당이 모든 것을 다 하겠다는 게 아니라 좌우 이념의 폐해를 극복하고 중도개혁 민생개혁을 실행하겠다는 이 땅의 모든 새로운 정치세력을 다 모으겠다"며 "저는 그 밀알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새로운 정당의 대표자가 돼 국민에게 희망을 줄 인사를 모시겠다. 새로운 대통합 개혁정당이 다음 총선에서 정치개혁구조 개혁의 깃발을 들고 승리의 길로 나아가도록 하겠다"며 "최고위원회를 곧바로 정비하고 제3지대 형성을 준비하겠다. 통합개혁위원회와 총선기획단을 바로 출범시키겠다"고 선언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