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9 08:26
민주당, 현장 최고위서 ‘빅데이터 3법’ 처리 강조
민주당, 현장 최고위서 ‘빅데이터 3법’ 처리 강조
  • 최영훈 기자
  • 승인 2019.10.30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30일, 서울 구로구에 있는 민간 기상업체 케이웨더에서 ‘데이터 경제 활성화를 위한’ 현장 최고위원회의를 갖고 ‘빅데이터 3법’ 처리에 대해 강조했다. / 뉴시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30일, 서울 구로구에 있는 민간 기상업체 케이웨더에서 ‘데이터 경제 활성화를 위한’ 현장 최고위원회의를 갖고 ‘빅데이터 3법’ 처리에 대해 강조했다. / 뉴시스

시사위크=최영훈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30일, 개인정보보호법·신용정보법·정보통신망법 등 이른바 ‘빅데이터 3법’을 올해 정기국회에서 통과시키겠다고 다짐했다. 민주당은 이날 오전 서울 구로구에 있는 민간 기상업체 케이웨더에서 현장 최고위원회의를 갖고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이해찬 대표는 이날 최고위에서 "오늘 이 자리는 혁신성장을 위한 핵심 산업인 데이터 산업 경쟁력을 모색하기 위해 만든 자리”라며 “가장 중요한 것은 ‘빅데이터 경제 3법’을 통과시키는 것이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에서 아직 논의 중이라고 하는데 이번 정기국회에서 반드시 통과시킬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도 “올해는 우리 데이터 산업 발전의 원년이라는 평가들도 나오고 있다. 출발은 어려웠지만, 올해 본격적으로 움직이기 시작한 데이터 산업이 탄력을 붙여가고 있다”면서 “(지금은) 데이터 경제의 도약을 위해 박차를 기할 때”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데이터 산업 발전을 위해) 이제 남은 것은 법과 제도”라면서 “폭발적으로 성장하는 데이터 산업을 법과 제도가 아직 제대로 뒷받침하지 못해 집권당 원내대표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막연한 가능성을 손에 잡히는 현실로 만들기 위해 올해 내 데이터 3법을 처리할 수 있도록 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내년에 데이터 인공지능 예산을 대폭 늘리겠다’고 발언한 점을 언급하며 “예산 국회에서 적극적으로 꼼꼼하게 챙겨서 여러분을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데이터 산업이 우리나라 미래를 좌우할 핵심 산업인 만큼 지금 앞서가지 않으면 영원히 뒤처질 수 있다는 마음을 가지고 절대 속도를 소홀히 하지 않으며 뒷받침하겠다. 우리나라를 데이터 강국, 인공지능 강국으로 만들겠다는 우리 정부와 민주당의 방침은 확고하다는 말씀을 드리며 최선을 다해 뒷받침하겠다”고 재차 강조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