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6 14:53
대보건설, ‘유재수 의혹’ 관련 검찰 압수수색
대보건설, ‘유재수 의혹’ 관련 검찰 압수수색
  • 서종규 기자
  • 승인 2019.11.01 1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수사를 진행 중인 검찰이 대보건설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뉴시스

시사위크=서종규 기자  대보건설이 검찰로부터 압수수색을 받았다. 유재수 부산시 경제부시장에게 경제적 이득을 전달했다는 의혹과 관련된 것으로 전해진다.

1일 법조계 및 다수 언론에 따르면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는 지난달 30일 유 부시장의 비위 의혹과 관련해 서울 강남구 대보건설 본사 등 회사 4곳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검찰은 유 부시장이 2017년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국장 시절 대보건설과 유착한 정황을 포착하고, 압수수색을 벌인 것으로 전해진다. 검찰동은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자료를 토대로 유 부시장과 대보건설의 유착 여부를 판단할 전망이다.

유 부시장에 대한 수사는 지난 2월 청와대 특감반원이었던 김태우 전 수사관의 고발로 인해 진행됐다. 김 전 수사관은 유 부시장에 대한 청와대 감찰이 ‘윗선’에 의해 무마됐다고 주장했다. 김 전 수사관은 이와 관련해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이었던 조국 전 법무부장관을 비롯해 박형철 청와대 반부패비서관과 이인걸 전 특감반장을 직무유기 혐의 등으로 검찰 고발했다.

김 전 수사관에 따르면 유 부시장은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국장으로 재직하던 2017년 대보건설 등 일부 기업들로부터 각종 편의를 제공받았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민정수석실은 같은 해 10월 유 부시장에 대한 감찰을 진행했지만, 유 부시장은 별다른 조치를 받지 않았고, 지난해 7월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임용됐다.

이와 관련 대보건설 관계자는 “현재 해당 내용에 대해 정확히 파악이 안된 상황”이라며 “수사가 진행 중인 사안으로, 회사 측 입장은 아직 없다”고 말했다.

한편 유 부시장은 해당 논란이 불거지자 지난달 31일 사의를 표명했다. 유 부시장은 “현재와 같이 왜곡된 정보가 난무하는 상황에서 정상적으로 시정에 전념하기 어렵다”며 “이로 인한 부산시의 부담을 덜기 위해 결정했다”고 입장을 밝혔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