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2 05:17
LG유플러스, 5G 기반 실시간 3D 홀로그램 전송기술 개발 나서
LG유플러스, 5G 기반 실시간 3D 홀로그램 전송기술 개발 나서
  • 박설민 기자
  • 승인 2019.11.05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블미와 ‘5G 기반 실시간 텔레프레즌스’ 개발 MOU 체결
3D 카메라 1대로 홀로그램 생성하는 홀로포트 기술도 제공
LG유플러스는 4일 홀로그램 콘텐츠 제작 전문업체 ‘더블미’와 ‘5G 기반 실시간 텔레프레즌스 (Telepresence)’ 기술을 공동 개발한다고 밝혔다./ 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4일 홀로그램 콘텐츠 제작 전문업체 ‘더블미’와 ‘5G 기반 실시간 텔레프레즌스 (Telepresence)’ 기술을 공동 개발한다고 밝혔다./ LG유플러스

시사위크=박설민 기자  홀로그램 국내 시장이 2025년에 1조5,000억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LG유플러스가 3D 홀로그램 실시간 전송 기술개발에 나선다. 이에 따라 국내 3D 홀로그램 시장에 새로운 바람이 일 것으로 예상된다.

LG유플러스는 홀로그램 콘텐츠 제작 전문업체 ‘더블미’와 ‘5G 기반 실시간 텔레프레즌스(Telepresence)’ 기술을 공동 개발하기로 했다고 4일 밝혔다. 

더블미는 2015년 설립된 컴퓨터 그래픽스 관련 전문 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으로 지난 9월에는 3D 카메라 1대만으로 홀로그램을 실시간 생성하는 홀로포트 기술을 세계 최초로 선보인 바 있다.

‘텔레프레즌스’는 원거리에 위치한 사람들이 같은 공간에 있는 것처럼 각 참여자들의 모습을 홀로그램과 같은 가상현실로 구현하는 기술이다. 이를 이용하면 지방에 있는 직원을 홀로그램 영상으로 불러와 서울에 있는 직원들과 함께 원격회의를 진행할 수도 있다. 

이러한 홀로그램 기술은 대용량의 데이터를 빠르게 처리할 수 있는 초고속 무선통신 5G의 발달로 인해 크게 발전하게 됐다. LG유플러스는 텔레프레즌스 구현을 위해 사용자와 근거리에 설치된 서버에서 데이터를 처리하는 ‘모바일 엣지 컴퓨팅’(MEC: Mobile Edge Computing) 네트워크를 구축할 예정이다. 

MEC를 활용하면 약 1초당 20MB의 데이터 전송 및 처리가 필요한 대용량 3D 홀로그램 콘텐츠를 실시간으로 제공할 수 있다. 홀로그램 콘텐츠의 품질을 높이는 인공지능 알고리즘도 MEC 상에서 구현, 사용자가 고품질의 텔레프레즌스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한 컴퓨팅 자원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아울러 더블미는 단 1대의 3D 카메라로 실시간 홀로그램을 생성할 수 있는 기술인 ‘홀로포트’(Holoport)를 제공한다. 홀로포트 기술은 인공지능이 피사체의 동작을 기계학습으로 추론해 카메라로 촬영되지 않는 부분의 영상을 자동으로 보완할 수 있다.

LG유플러스의 관계자는 <시사위크>와의 통화에서 “이번 LG유플러스와 더블미의 MOU를 통한 텔레프레즌스 기술 개발은 기존의 국내 3D 홀로그램 시장에 변화를 주는 시발점이 될 것”이라며 “홀로포트 기술 역시 지금까지 고품질의 3D 홀로그램을 제작하기 위해 많은 카메라가 필요했던 점이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라고 밝혔다.

LG유플러스 이해성 미래기술개발그룹장 상무는 “스마트폰용 3D 카메라 등이 보편화되면 텔레프레즌스 기술은 더욱 주목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더블미와 협업으로 원격회의, 원격진료, 원격교육 등 텔레프레즌스 기반 다양한 사업모델을 발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현재 5G 시장에서 타 통신사들에 비해 획기적인 기술이 부족하다는 지적을 받고 있는 LG유플러스가 이번 MOU를 통해 3D 홀로그램 시장에서 우위를 점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