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2 13:16
‘갤럭시S20’ 실물 추정 사진 유출… 카메라 4개 ‘인덕션’ 디자인
‘갤럭시S20’ 실물 추정 사진 유출… 카메라 4개 ‘인덕션’ 디자인
  • 서예진 기자
  • 승인 2020.01.14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삼성전자 갤럭시S10의 차기작 실물 추정 사진이 유출됐다. 차기작의 명칭은 ‘갤럭시S20’인 것으로 보인다. /XDA디벨로퍼스

시사위크=서예진 기자  삼성전자 스마트폰 갤럭시S 시리즈 차기작의 실물 추정 사진이 유출됐다. 차기작 명칭이 ‘갤럭시S11’이 아니라 ‘갤럭시S20’라는 루머는 사실인 것으로 보인다.

12일(현지시간) 해외 개발자 커뮤니티 XDA디벨로퍼스 맥스 와인바흐(Max Weinbach)는 갤럭시S20 플러스의 바탕화면과 전·후면을 촬영한 실물 사진을 공개했다. 삼성전자 측은 해당 유출 사진에 대해 입장을 내지 않았다.

해당 제품은 ‘갤럭시S20 + 5G’ 모델이며 제품에 ‘사진 촬영 금지, 판매 금지, 정보유출 금지’ 태그가 부착돼 있다. 이에 업계에서는 출시 전 개발을 담당하는 내부 직원들에게 사전 지급된 제품으로 추정하고 있다.

실물 사진은 기존에 일부 유출됐던 사양과 동일하다. 후면에는 쿼드(4개) 카메라와 플래시를 배치해 이른바 ‘인덕션’ 디자인과 마이크로 추정되는 구멍이 보인다. 전면은 화면 상당 카메라 구멍이 자리하고 있으며 화면 중앙에는 ‘SAMSUNG Galaxy S20+ 5G’라는 문구가 있다. 단말기 우측에는 볼륨 버튼과 전원 버튼이 있고 베젤(테두리)는 이전보다 축소됐다.

특히 후면 카메라는 삼선전자 스마트폰 최초로 1억800만화소의 이미지센서가 적용되고, 갤럭시S20 플러스부터는 4,800만 화소의 망원렌즈가 탑재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가장 큰 갤럭시S20 울트라에는 5배 광학줌과 최대 100배의 디지털 줌 기능을 갖춘 ‘스페이스 줌’을 지원할 가능성도 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말 유럽특허청(EUIPO)에 ‘스페이스 줌’이라는 기술을 상표등록한 바 있다.

또 업계에서는 갤럭시S20 시리즈에는 모두 120Hz(헤르츠)의 화면 재생률의 디스플레이가 탑재될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다. 즉 1초당 120개의 이미지를 보여주는 것으로, 동영상 재생이나 게임 실행 시 화면이 더욱 매끄럽게 보인다. 현재 시판 중인 갤럭시S10의 화면 재생률은 60Hz이다.

한편 삼성전자는 다음 달 11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언팩 행사를 열고 갤럭시S20 기기 전 라인을 공개한다. 이 자리에서 차기 폴더블폰 ‘블룸’(개발단계 코드명)도 선보일 예정이다. 해당 폴더블폰의 명칭은 ‘갤럭시Z 플립’이 될 것이란 관측이 제기됐으나 확정된 것은 아니라고 전해진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