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30 04:45
문재인 대통령, 오늘 국회서 여야 대표와 회동… ‘코로나19’ 대책 논의
문재인 대통령, 오늘 국회서 여야 대표와 회동… ‘코로나19’ 대책 논의
  • 서예진 기자
  • 승인 2020.02.28 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관저에서 5당 대표들과 만찬을 함께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여야 4당 대표와 만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책을 논의한다. 사진은 문 대통령이 지난해 11월 10일 관저에서 5당 대표들과 만찬을 함께하는 모습. /청와대 제공

시사위크=서예진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4당 대표가 28일 국회에서 만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책을 논의한다. 

이날 회동에는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유성엽 민생당 공동대표, 심상정 정의당 대표 등 여야 4당 대표 회동 형태로 진행된다. 문 대통령과 여야 대표간 회동은 지난해 11월 10일 이후 110일 만이다. 당시 문 대통령은 모친상 조문에 감사의 뜻을 표하기 위해 여야 5당 대표를 청와대로 초청한 바 있다.

이번 회동은 청와대에서 여야 대표들에게 먼저 제안해 성사됐다. 문 대통령이 여야 대표들과의 회동을 위해 국회를 찾는 것은 취임 후 처음이다. 코로나19 확산이 국민 안전과 국가 경제에 위협이 되고 있는 ‘비상 시국’인 만큼 대통령과 여야 대표가 초당적 협력을 위해 모이자는 취지다. 

우선 코로나19 확산 현황을 공유하면서 전국적 확산과 장기화를 막기 위한 방역 대책,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 방안 등을 논의할 전망이다. 또한 정부의 특별교부세 및 예비비 집행, 대구·경북지역의 특별재난지역 선포 여부 등도 다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코로나19 사태로 피해를 겪고 있는 사람들을 위한 경제지원 등의 내용이 담긴 추가경정예산안(추경)의 국회 처리 방안이 주로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지난 24일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국회의 협조를 얻어 추경을 편성하는 것을 검토해 달라”고 했으며, 25일 대구 방문에서도 “추경을 통해 재원을 확보할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이외에도 야당을 중심으로 ‘중국인 입국금지’ 확대 등이 대화 테이블에 오를 수도 있다. 정부는 코로나19 진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체류·방문 외국인을 대상으로만 입국을 금지하고 있지만, 통합당은 전면적인 ‘중국인 입국금지’를 요구하고 있다. 

청와대는 지난 27일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을 통해 5가지 이유를 들어 중국인 입국 전면 금지 주장을 조목조목 반박했다. 이에 대화 주제로 중국인 입국금지가 나온다면 격론이 불가피해 보인다. 

한편 문 대통령은 여야 대표 회동에 앞서 문희상 국회의장을 만나 코로나19 등 현안을 두고 사전 환담 형식의 회동을 가질 예정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