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3 04:53
“마스크가 국민 손에 들어가야”… 문재인 대통령, ‘체감’ 정책 강조
“마스크가 국민 손에 들어가야”… 문재인 대통령, ‘체감’ 정책 강조
  • 서예진 기자
  • 승인 2020.02.27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마스크 물량 확보 고심… 약국·농협·우체국 통해 공급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코로나19 대응 관련 긴급 보고를 받고 있다.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1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코로나19 대응 관련 긴급 보고를 받고 있다. /청와대

시사위크=서예진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으로 정부는 마스크 물량을 확보, 국민에게 공급 대책을 내놓는 데 고심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이 마스크를 구매할 수 있도록 ‘체감’ 정책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26일 오후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으로부터 코로나19에 따른 경제상황과 대책에 대해 정례보고를 받고 “마스크 수출 제한 조치로 공급 물량은 충분히 확보돼 있다”며 “그러나 마스크가 국민 개개인 손에 들어가지 않으면 아무 소용이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의) 체감이 제일 중요하다”면서 “마스크를 정부가 구입해서 확실히 전달한다는 것을 국민이 분명히 알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마스크가 마트에 있는지 공무원이 직접 확인하는 것도 방법”이라며 “일정 기간은 실제로 국민이 체감할 조치를 취해 달라. 필요할 때 살 수 있다고 국민이 신뢰할 수 있도록 해 달라. 체감이 되게 대응을 해 주시라”고 거듭 당부했다.

이어 “물량 확보 문제는 많이 좋아졌다고 생각한다”며 “국민에게 약국 등에 가면 언제든지 마스크가 있다는 것을 인식시키면 문제가 해결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홍 부총리는 약국과 농협, 우체국 등을 통해 마스크를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기재부 1차관이 매일 체크하기 시작했는데 일일점검을 해서 국민이 현장에서 구입하실 수 있도록 하겠다. 오늘부터 더 속도를 내서 챙기겠다”고 보고했다.

이에 정부는 이르면 27일부터 약국과 우체국 등 공적 유통망을 통해 매일 마스크 350만장을 판매하겠다고 밝혔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지난 14일 기준으로 국내 마스크 1일 생산량은 1,266만장, 출고량은 1,555만장(수출 236만장)이다. 

정부는 1일 생산량의 절반 수준인 500만장을 ‘공적 물량’으로 확보해 우선순위에 따라 배분한다. 350만장은 시민이 공적 유통망을 통해 구입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나머지 150만장 가운데 100만장은 코로나19 감염이 집중된 대구·경북 지역으로 전달되고, 방역과 치료에 힘쓰는 의료기관 및 대구시의사회에도 50만장을 공급한다. 

확보된 공적 물량은 이르면 이날 오후부터 구입이 가능하고, 28일부터는 본격적으로 유통·판매될 계획이다. 마스크 수출은 생산업자만 할 수 있으며, 규모는 당일 생산량의 10% 이내로 한정된다.

이같은 공급 대책을 내놓았지만 마스크 품귀 현상이 완전히 해소될지는 미지수다. 생산량에 비해 마스크 수요가 폭증한 상태기 때문이다. 게다가 마스크 원자재 및 부자재가 중국에서 제대로 공급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생산에 차질이 생기거나 생산 단가가 높아질 가능성도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