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7 21:34
대한항공·현대카드 맞손, 국내 첫 항공사 신용카드 ‘대한항공카드’ 선보여
대한항공·현대카드 맞손, 국내 첫 항공사 신용카드 ‘대한항공카드’ 선보여
  • 제갈민 기자
  • 승인 2020.04.27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입 특전 웰컴 마일리지·1,000원당 1마일 적립 등 혜택 제공
4가지 디자인으로 구성, 고객 취향에 따라 선택 가능
/ 대한항공
대한항공이 현대카드와 손을 잡고 대한항공신용카드를 27일 출시했다. / 대한항공

시사위크=제갈민 기자  대한항공이 국내에서 처음으로 항공사 신용카드인 ‘대한항공카드’를 출시해 눈길을 끌고 있다.

대한항공은 27일 현대카드와의 상업자 표시 신용카드(PLCC) 파트너십으로 총 4종의 대한항공카드를 선였다고 밝혔다. 대한항공카드는 각각 항공기의 편명을 연상하는 △030 △070 △150 카드와 모닝캄 이상 우수 회원만 가입할 수 있는 ‘the First’로 구성됐다.

이 카드는 항공 여행에 최적화된 혜택이 특징이다. 우선 카드결제 금액 1,000원 당 1마일의 마일리지가 적립되며, 신용카드 종류에 따라 신규 가입자에게 특별 보너스를 3,000마일에서 최대 3만마일까지 제공된다.

또한 대한항공 항공권을 직판으로 구매할 경우 1,000원 당 2∼5마일이 적립되며, 카드 종류에 따라 면세점·호텔·백화점·골프·해외 이용 시 결제 금액에 따른 추가 마일리지도 적립된다.

150과 the First 카드 회원에게는 항공권 할인권과 기내면세품 또는 사이버스카이샵 할인권도 매년 제공된다. 최상 등급인 the First 카드 이용자는 누적 3,000만원 이용 시 1년의 대한항공 우수회원인 ‘실버’ 등급을 받거나(5년 내 1회 제공) 연간 1,000만원 이상 사용 시 10% 마일리지 페이백 혜택(5,000마일 한도 내, 매년 제공) 중 하나를 선택할 수도 있다.

이외에도 콘서트 및 커피전문점 할인, 공항 라운지 및 발렛 파킹 이용 등 카드 종류에 따라 현대카드 및 브랜드사에서 제공되는 다양한 혜택도 누릴 수 있다.

대한항공카드 4종은 모두 디자인이 달라 고객 취향에 따라 선택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고객 지향적인 마일리지 혜택과 특화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개발해 항공 서비스 분야의 새로운 가치 창출과 혁신을 이뤄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