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8 18:27
BMW, 종이 없이 산다… 수입차 업계 최초 전자계약시스템 도입
BMW, 종이 없이 산다… 수입차 업계 최초 전자계약시스템 도입
  • 권정두 기자
  • 승인 2020.06.19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MW 코리아가 국내 수입차업계 최초로 전자계약시스템을 도입한다. /BMW 코리아
BMW코리아가 국내 수입차업계 최초로 전자계약시스템을 도입한다. /BMW 코리아

시사위크=권정두 기자  앞으로는 각종 종이서류 없이 BMW 차량을 구입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BMW코리아가 국내 수입차업계 최초로 전자계약시스템을 도입하고 7월부터 본격 시행한다.

BMW코리아가 이번에 도입하는 ‘디지털 세일즈 플랫폼’은 기존의 서면 기반 서비스 방식을 완전히 대신하는 전자계약시스템이다. 시승이나 계약 등에 필요한 각종 종이서류를 모두 전자문서로 대체하며, 서류 확인이나 서명, 보관 및 전달까지 태블릿, 휴대폰 등의 모바일 기기로 통합 관리해 한층 간결한 프로세스를 제공하게 된다.

코로나19 사태로 주목받는 ‘비대면 계약’에 있어서도 디지털 세일즈 플랫폼은 상당한 장점을 지니고 있다. 고객이 영업사원을 대면하지 않아도 개인정보동의서나 계약서 등의 전자문서 링크를 휴대전화로 전송받고, 확인 및 서명해 다시 전달할 수 있다. BMW코리아 측은 “바쁜 일상과 모바일 플랫폼에 익숙한 소비 트렌드, 코로나19로 생활 속 거리두기가 요구되는 상황에서 보다 효과적인 서비스를 지원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모든 과정을 전자화해 서면 계약 방식에서 발생할 수 있는 개인정보유출이나 계약조건 불일치, 서류 누락 등을 방지하고, 상품자료나 입항일정 등의 다양한 정보를 전용 태블릿 하나로 모두 확인할 수 있어 한층 신속하고 정확하게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할 전망이다.
 
BMW코리아 디지털 세일즈 플랫폼은 전국 7개 딜러사, 52개 전시장에 소속된 BMW 영업사원 1,200여명에게 일괄 보급돼 오는 7월 1일부터 본격적으로 시행될 예정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