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1 22:07
정원석의 ‘섹스 스캔들’ 발언에 정치권 ′시끌′
정원석의 ‘섹스 스캔들’ 발언에 정치권 ′시끌′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0.07.17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원석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이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 사건을 두고 ′섹스 스캔들′이라고 발언한 데 대해 사과했다. /뉴시스
정원석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이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 사건을 두고 ′섹스 스캔들′이라고 발언한 데 대해 사과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정원석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이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섹스 스캔들’이라고 지칭하면서 논란이 일자 고개를 숙였다. 통합당이 이번 사건을 고리로 대여 공세를 높이는 상황에서 정치권이 연일 소란스러운 모양새다.

정 위원은 16일 오후 페이스북에 “여성 피해자 입장에서 이를 가해로 받아들일 수 있다는 지적에 대해 저 역시 배려가 부족했음을 인정한다”며 “앞으로는 ‘권력형 성범죄’로 정정하고 용어 선정에 있어서 피해자의 입장을 더욱 반영하는 데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정 위원은 ‘섹스 스캔들’이라고 언급한 것에 대해서 "‘매우 충격적이고 부도덕한 성적인 문제와 관련된 사건’이라는 사전적 차원의 용어였다"고 설명했다.

정 위원은 같은 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박원순 성추행 사건은 서울시의 ‘섹스 스캔들’ 은폐 의혹”이라며 “피해자를 피해자로 부르지 않는 저급하고 비겁한 행태의 여권의 젠더 감수성이 얼마나 가식적인지 알만하다”고 말했다.

아울러 심 대표가 소속 의원들의 조문 거부 메시지를 두고 사과한 것을 저격하기도 했다. 정 위원은 “정의당 심상정 의원의 퇴행적 정의에 지극히 실망을 금할 수 없다”며 “당내 용기 있는 혁신위원장과 초선의원의 바른 정의는 내버려 둔 채 작년 선거법 거래를 위해 조국 데스노트 면제 등을 남발한 가짜 정의수호자 심 의원은 이제 그만 두시고 정계 은퇴하시길 바란다”고 비판했다.

그러나 이같은 발언에 대해 정치권 안팎에서는 표현이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김종철 정의당 선임대변인은 같은 날 논평을 내고 “피해자의 고소 내용 어디에도 그런 구절이 없고, 본인은 수년간 성희롱과 성추행의 고통을 당해왔다는 것이 피해 요지이다”라며 “그런데 느닷없이 ‘섹스 스캔들’이라니 이 무슨 저열한 발언인가”라고 쏘아붙였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또한 페이스북에 “여당의 똥볼을 받아서 자살골 넣는 XX들”이라고 맹비난했다. 그러면서 “머리에 너구리 한 마리를 넣고 다니냐”라며 “제발 아무것도 하지 말고 가만히 좀 있으라”고 전했다.

통합당이 고(故) 박 시장 사건과 관련해 대여 공세를 높이는 상황에 대해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높다. 통합당은 이번 사건을 계기로 여성가족부를 해체해야 한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권력‧위계에 의한 성폭력‧성추행이 이어지는 데 제 역할을 하지 못한다고 주장하면서다.

이에 김종철 대변인은 “피해자가 느끼는 불안함 등에는 전혀 관심 없이 이 사안을 키워서 정쟁으로 만들겠다는 것에 다름 아니다”라며 “통합당이 이번 사건에서 성범죄를 단죄해야 할 것처럼 발언하지만 지금까지 통합당은 그와는 전혀 거리가 멀었다. 오죽하면 성누리당이라는 조롱을 받았겠는가”라고 비판했다.

한편 통합당은 17일 국회에서 긴급 비대위 간담회를 열고 정 위원에 경고조치와 2개월 활동정지를 권고하면서 발빠른 대처에 나섰다. 정 위원은 이 권고를 수용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