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6 05:22
정의당, 외교부의 ′외교관 성추행′ 대응 비판
정의당, 외교부의 ′외교관 성추행′ 대응 비판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0.07.30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전 뉴질랜드 주재 한국대사관 소속 외교관의 성추행 사건에 대해 적극적 대응을 촉구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정의당이 한국 외교관 성추행 의혹에 대해 외교부의 책임을 물었다. 외교 문제로 비화된 상황에서 외교부의 안일한 대응을 지적하면서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3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참으로 한심한 국가 망신”이라며 “국민의 자존감에 상처를 주는 이런 불미스러운 사건이 벌어진 데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3년 전 뉴질랜드 주재 한국대사관에서 한 외교관이 남성 직원을 성추행한 사건에 대해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가 문재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문제를 제기하면서 논란이 불거졌다. 이 사건을 보도한 현지 언론은 한국정부의 비협조로 경찰조사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 심 대표는 외교부의 안일한 대응을 비판했다. 그는 “해당 외교관은 감봉 1개월의 경징계를 받고 필리핀에서 근무하고 있는데, 지금까지 뉴질랜드의 소환 요청에도 불응하고 CCTV 확인조차 협조하지 않고 있다”며 “보도가 나올 정도로 방치됐던 과정을 규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심 대표는 “외교부는 해당 외교관과 이번 성추행 무마 과정과 연관된 모든 관련자들을 엄중 문책하고 뉴질랜드 수사에 적극 협조해야 한다”며 “추락한 외교 위상을 회복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의당은 이번 사건이 외교부의 안일한 젠더 감수성 차원의 문제인지를 확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부의 성 문제를 해결 의지를 반문했다. 현 정권에서 연이어 문제가 불거지는 성 추문 사건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심 대표는 “외교부 직원의 성 문제로 인한 징계가 2000년 이후 110건인데 그 중 문재인 정부에서만 절반이 넘는 62건이 발생했다”며 "2017년 도입한 원스트라이크 아웃 제도는 어디로 간 것인지 아니면 개선할 의지가 애당초 없었던 것은 아닌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