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6 21:37
주호영, 북한 열병식 민주당 호평 비판한 까닭
주호영, 북한 열병식 민주당 호평 비판한 까닭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10.12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초반대책회의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뉴시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초반대책회의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2일 북한 김정은의 열병식 대남 메시지와 관련, 더불어민주당이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재가동에 화답한 것’이라는 취지로 호평한 데 대해 “꿈 속에서 헤매는 민주당이 현실로 돌아와 감각을 회복하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초반대책회의에서 “북한이 지난 주말 심야에 열병식을 감행하면서 신형 ICBM(대륙간탄도미사일)을 공개적으로 과시했다. 어떤 경우에도 북한은 핵과 미사일 무력을 포기할 의사가 없음을 대외적으로 천명하는 모습"이라고 강조했다.

김정은은 지난 10일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연 노동당 창건 75주년 기념 열병식에서 “사랑하는 남녘 동포들에게도 따뜻한 마음을 정히 보낸다”며 “북과 남이 다시 두 손을 마주잡는 날이 찾아오길 기원한다”고 했다.

허영 민주당 대변인은 같은 날 논평에서 “멈춰선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재가동하겠다는 우리 의지에 화답한 것”이라고 높이 평가했다. 다만 북한이 열병식에서 신형 ICBM을 비롯한 신형 SLBM(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 각종 방사포와 전술무기 등도 함께 공개했다는 점에서 야권은 우려를 나타내고 있다.

이와 관련, 주 원내대표는 “북한이 우리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의지에 화답한 것이라는 민주당 의식은 어디에 근거한 것인가”라며 “안이한 인식이 어떤 결과로 돌아올지 매우 두렵다”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서도 “(북한이) 보란듯 과시하는 ICBM과 SLBM을 보고도 종전선언이 여전히 유효한 것이고 생각하는 것인지 대통령의 안보의식도 매우 의구스럽다”고 비판했다.

이어 “무력 충돌과 전쟁방지는 합의가 아니라 무력으로 억제력을 확보하는 수밖에 없다”며 “문 정권이 늘상 강조하는 합의와 대화도 힘의 균형이 이뤄질 때 비로소 가능하다는 당연한 이치를 깨닫는 계기로 삼으라”고 주문했다.

2주차에 접어든 국감과 관련해서는 민주당의 증인채택 협조를 촉구했다.

주 원내대표는 “견제와 균형을 기본으로 하는 입법부 책무를 망각하고 정권 호위무사를 자처하는 민주당의 방해, 비협조로 국감이 여전히 난항을 겪고 있다”며 “언제까지 민주당이 국회 본연 기능을 방기하고 정권 방패막기가 되는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