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4 02:37
엔씨, ‘트릭스터M’ 티저 공개… 출시 임박?
엔씨, ‘트릭스터M’ 티저 공개… 출시 임박?
  • 송가영 기자
  • 승인 2020.10.13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엔씨소프트가 자회사 엔트리브소프트에서 개발 중인 모바일 신작 '트릭스터M'의 티저영상을 공개했다. 게임정보 공개를 위한 카카오 채널을 개설하면서 출시가 임박했다는 전망이 나온다. /엔씨소프트
엔씨소프트가 자회사 엔트리브소프트에서 개발 중인 모바일 신작 '트릭스터M'의 티저영상을 공개했다. 게임정보 공개를 위한 카카오 채널을 개설하면서 출시가 임박했다는 전망이 나온다. /엔씨소프트

시사위크=송가영 기자  엔씨소프트(이하 엔씨)의 자회사 엔트리브소프트(이하 엔트리브)가 개발 중인 신작 ‘트릭스터M’의 티저를 공개했다. 지난 몇 년간 리니지 지식재산권(IP)을 활용한 모바일 게임 이외에 이렇다 할 신작을 선보이지 않은 엔씨가 연내 새로운 모습의 게임을 선보일지 주목된다.

트릭스터M은 엔트리브가 지난 2014년 서비스를 종료한 트릭스터 IP를 활용한 모바일 신작으로 드릴액션, 2D 도트 그래픽 등 원작의 주요 요소를 계승한 것이 특징이다. 

엔트리브는 지난 7일 트릭스터 마지막 캐릭터인 폴라의 소개영상 ‘또 다른 이야기의 시작, 폴라의 모험 예고편’, 게임 가이드 영상 ‘까발라에서 뭐하지? 예고편’을 공개했다. 

이와 함께 트릭스터M의 카카오톡 채널을 오픈해 이용자들이 게임을 접하기 전 사전 정보를 접할 수 있도록 했다. 오는 14일에도 작품 트레일러 영상 풀버전을 공개할 예정이다.

트릭스터M의 정보가 속속 공개되고 지난 7월 리니지2M의 총괄을 맡았던 이성구 PD가 연내 출시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만큼 늦어도 연말에는 트릭스터M이 출시될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엔씨가 당초 연내 출시를 예고했던 블레이드앤소울 IP를 활용한 신작들의 출시가 지연되고 있고 올해 신작이 ‘퓨저’뿐이어서 트릭스터M의 연내 출시가 불가피하다는 분석도 적지 않다.

또한 다시 신작 부재 기간이 길어지기 시작하면 올해 상반기 분위기가 좋았던 실적도 주춤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엔씨는 모바일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리니지M’ 출시 이후 리니지2M 출시까지 약 2년간의 신작이 부재했고 실적 부진을 면하지 못했다.

여기에 비교적 무거운 리니지 IP를 중심으로 서비스하며 특정 이용자층이 빠르게 고착되고 있는 부분 역시 한 단계 도약하는데 한계점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업계는 보고 있다. 이에 따라 트릭스터M을 시작으로 엔씨 게임에 대한 진입장벽을 낮추고 이용자층을 확대해 중장기적으로 다양한 서비스를 이어갈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는데 주력해야 한다는 분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