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9 16:12
이재명, ‘홍보비 과다’ 비판 격분한 이유
이재명, ‘홍보비 과다’ 비판 격분한 이유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0.10.19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경기도 홍보비 과다 증액’ 비판에 대해 “일베 댓글 수준의 조작 선동”이라며 조목조목 반박을 가했다./뉴시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경기도 홍보비 과다 증액’ 비판에 대해 “일베 댓글 수준의 조작 선동”이라며 조목조목 반박을 가했다./뉴시스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국민의힘 박수영 의원이 ‘경기도 홍보비 과다 증액’을 지적한 것에 대해 “조작 선동”이라고 격분했다.

이 지사는 지난 18일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의힘 소속 모 국회의원과 보수언론이 ‘이재명이 홍보비를 남경필의 두 배를 썼다’, ‘지역화폐 기본소득 정책 홍보가 43%로 많다’며 홍보비 과다로 비난한다”고 지적하며 경기도 홍보비 관련 비판을 조목조목 반박했다.

이 지사는 2016년 64억이던 언론 홍보비를 2018년도 107억으로 두 배 가까이 올린 사람은 2017년에 예산을 편성한 남경필 전 경기도지사라고 지적하며 “이재명은 2020년 126억으로 소액 증액했을 뿐”이라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홍보 예산은 중앙정부나 지방정부, 공기업에도 모두 있는데, 인구 1,370만명(전 인구의 1/4, 서울의 1.4배)인 경기도 홍보 예산은 다른 광역시도보다 형편없이 적다”며 “예산 비판은 유사 사례 비교가 기본인데, 전 경기도부지사와 주요 언론 기자가 인구나 예산 규모는 물론 다른 광역시도와 비교는 외면한 채 일베 댓글 수준의 조작선동과 부화뇌동에 나선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경기도가 기본소득과 지역화폐 홍보에 집중한 것과 관련해서는 “홍보 예산은 도민과 무관한 보도 관리용으로 주로 집행되는데, 경기도가 도민 삶에 직결된 기본소득, 지역화폐 정책 홍보에 집중한 것은 칭찬할 일”이라고 주장했다.

이 지사는 “정보 왜곡과 선동으로 여론 조작하던 시대는 지났지만, 국민의힘과 보수언론은 여전히 국민을 선동에 놀아나는 하찮은 존재로 아는 모양”이라며 “집단지성체인 국민의 촛불로 엄중 심판을 받은 후에도, 여전히 국민을 조작에 놀아나는 피동적 존재로 여기며 음해 선동에 몰두하니 국민의힘이 아닌 국민의짐으로 조롱받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그러나 이 조작 선동조차 기본소득과 지역화폐 홍보에 도움이 되고, 일베 댓글에 의한 홍보비 곡해를 풀 기회가 되니 다행”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박수영 의원은 보도자료를 내고 경기도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지사가 임기를 시작한 2018년 7월부터 올해 8월까지 256억4,600만원의 홍보비를 집행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박 의원은 남경필 전 경기지사가 지난 2016∼2017년까지 2년 동안 집행한 홍보비는 142억3,000만원이라고 지적한 뒤 이 지사의 재임 기간 홍보비가 두 배 가까이 증가했다고 주장했다.

또 박 의원은 경기도가 지난해부터 올해 8월까지 1년 8개월 동안 경기 지역화폐 홍보에 전체 집행액 192억7,000만원의 18.7%에 해당하는 36억1,700만원을 사용했으며, 기본소득 홍보에는 47억1,000만원(24.4%)을 사용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역화폐와 기본소득, 2대 정책 홍보에만 집행액의 43.1%를 투입한 것”이라며 “이 지사는 본인의 정책 홍보를 자제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