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6 21:57
민주당, ‘서울·부산시장 공천’ 역풍 차단 ‘여론전’
민주당, ‘서울·부산시장 공천’ 역풍 차단 ‘여론전’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0.11.02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께 사과… 국민의힘도 ‘탄핵 야기’ 대선 후보 공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내년 4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후보 공천 문제 등 현안 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뉴시스(공동취재사진)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내년 4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후보 공천 문제 등 현안 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뉴시스(공동취재사진)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내년 4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후보 공천결정으로 인한 역풍을 최소화하기 위해 여론전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민주당은 지난달 31일부터 지난 1일까지 실시된 전당원 투표 결과, 투표에 참여한 86.64%가 ‘당헌 개정을 통한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후보 공천’에 찬성한 것으로 집계됨에 따라 당헌 개정 작업에 본격 착수했다.

민주당은 2일 최고위원회 의결과 당무위원회 부의안건 처리 등의 절차를 거쳐 오는 3일 중앙위원회에서 당헌 개정을 완료할 예정이며, 공직후보자 검증위원회와 선거기획단 구성에도 곧바로 착수할 방침이다.

민주당은 이와 동시에 민주당의 귀책 사유로 보궐선거가 시행됨에도 ‘무공천’을 규정한 당헌까지 개정하면서 공천에 나서는 것에 대한 역풍 차단에도 사력을 다하고 있다.

민주당 지도부는 ‘성추문’에 휩싸인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공백으로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가 치러지게 된 것에 대해 사과의 뜻을 밝히며 공천 불가피성을 설파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이낙연 대표는 2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당원의 뜻이 모였다고 해서 서울·부산 시정의 공백을 초래하고 보궐선거를 치르게 한 저희 잘못이 면해지는 것은 아니다”면서 “서울·부산시민을 비롯해 국민 여러분께 다시 한번 사과를 드린다. 피해 여성에게도 거듭 사과드린다”라고 몸을 한껏 낮췄다.

이 대표는 “유권자의 선택권을 존중해 드리는 것이 공당의 책임 있는 자세라고 생각해 후보를 내려고 하는 것”이라며 “저희 당은 철저한 검증, 공정 경선 등으로 가장 도덕적으로 유능한 후보를 찾아 유권자 앞에 세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당은 윤리감찰단을 새로 가동한데 이어 오늘은 윤리신고센터와 젠더 폭력신고 상담센터를 열고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와 주요 당직자의 성비위 및 부정부패 조사, 후속 조치 등에 임할 것이다. 성인지 교육도 강화했고 더 강화하겠다”면서 “그런 잘못 다시는 일어나지 않게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와 함께 민주당은 국민의힘이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공천에 대해 “후안무치”라며 공격을 퍼붓고 있는 것에 대해서는 국민의힘도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도 불구하고 지난 대선에서 후보를 냈던 점을 강조하며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의 과오에 대해 사과부터 해야 한다고 맞대응했다.

신영대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국민의힘은 민주당의 전당원투표를 비판하기에 앞서 이명박 전 대통령의 구속수감에 대한 입장부터 밝혀야 한다”며 “거짓으로 시작된 이 전 대통령의 집권은 4대강 사업, 용산참사, 자원개발 비리 등 국가의 수익모델화와 민주주의의 퇴보를 야기했다”고 주장했다.

신 대변인은 “이어진 박근혜 전 대통령 역시 국정원 및 군의 댓글 조작사건, 백남기 농민 사망 및 조작 사건, 세월호 참사 등 국가의 비극을 초래했으며, 최순실의 국정농단으로 탄핵 된 후 구속수감 중”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신 대변인은 “국민의힘의 전신 새누리당은 헌정 사상 최초의 탄핵을 야기하며 엄청난 사회적 혼란을 야기하고도 조기 대선에서 국민께 일언반구도 없이 뻔뻔하게 자유한국당으로 당명을 바꿔 대통령 후보를 공천한 바 있다”면서 “국민의힘은 미래를 말하기 전에 두 전직 대통령과 함께 대한민국을 망친 과오에 대해 국민과 역사 앞에 사죄부터 해야 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