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7 06:12
송영길, 현충원 찾아 전직 대통령 묘역 모두 참배
송영길, 현충원 찾아 전직 대통령 묘역 모두 참배
  • 서예진 기자
  • 승인 2021.05.03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신임 당대표와 윤호중 원내대표, 최고위원들이 3일 오전 서울 동작구 현충원을 방문해 현충탑에 참배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뉴시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신임 당대표와 윤호중 원내대표, 최고위원들이 3일 오전 서울 동작구 현충원을 방문해 현충탑에 참배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뉴시스

시사위크=서예진 기자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신임 당대표는 3일 첫 공식 일정으로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김대중·김영삼·박정희·이승만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했다. 

송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에 김용민·강병원·백혜련·김영배·전혜숙 의원과 윤호중 원내대표, 김영호·이용빈 의원 등과 함께 방문했다. 

송 대표는 참배 후 방명록에 “民惟邦本 本固邦寧(민유방본 본고방녕), 국민은 나라의 근본이니 근본이 튼튼해야 나라가 번영합니다”라고 적었다. ‘민유방본 본고방녕’은 송 대표가 즐겨 쓰는 한자성어다. 

이후 송 대표 등 지도부는 김대중·김영삼·박정희·이승만 전 대통령 묘역을 차례로 참배했다. 이는 문재인 대통령이 새정치민주연합 대표 시절인 2015년 네 명의 전직 대통령 묘역을 모두 참배한 이래 추미애, 이해찬 전 대표도 모두 참배하는 관례를 이어오고 있다. 이낙연 전 대표는 지난해 코로나19 방역 제한으로 취임 직후 전직 대통령 묘역 참배는 하지 못 했다.

가장 먼저 김대중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한 송 대표는 방명록에 ‘민유방본 본고방녕’과 함께 “실사구시 김대중 대통령님 정신 계승해가겠습니다”라고 적었다. 김영삼 전 대통령 묘역 방명록에는 “군정종식 하나회 해체, 대통령님 사자후를 기억합니다. 민주주의 지켜나가겠습니다”라고 적었다.

박정희 전 대통령 묘역 방명록에는 “자주국방 공업입국, 국가발전을 위한 대통령님의 헌신을 기억합니다”라고 적었고, 이승만 전 대통령 묘역에선 “3·1 독립운동 대한민국 임시정부와 1948년 대한민국 정부 수립에 기여하신 대통령님의 애국독립정신을 기억합니다”라는 문구를 남겼다.

송 대표는 참배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민유방본 본고방녕’에 대해 “내가 정치하는 철학이기도 하고 민주당이 끌고 가야 할 방향이라고 생각해서 방명록에 썼다”고 설명했다.

김영삼 전 대통령 방명록에 대해서는 “최근 (조현천) 기무사령관 계엄령 문건 사건을 보면서 느꼈지만 군정 종식과 하나회 해체 업적은 깊이 평가받을 일”이라고 했고, 박정희 전 대통령에 대해선 “자주국방, 미사일 개발 사업을 선도해서 그나마 우리 국방력이 튼튼하게 되고 공업입국을 해온 점을 기억한다”고 평가했다.

한편 송 대표는 참배 후 현장에서 비서실장으로 재선의 김영호 의원, 대변인으로는 초선 이용빈 의원을 임명하는 등 당직 인선을 발표했다. 수석 대변인은 추후 발표 예정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