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8 13:14
′곽상도 제명′ 두고 국민의힘 지도부 내분 조짐
′곽상도 제명′ 두고 국민의힘 지도부 내분 조짐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1.10.01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조수진 최고위원이 정면 충돌했다. 이 대표가 지난달 30일 심야 최고위원회를 연 것이 발단이 됐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곽상도 무소속 의원 제명을 두고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조수진 최고위원이 충돌했다. 지난달 30일 오후 9시 이 대표가 곽 의원 제명안 논의를 위한 긴급 최고위원회를 연 것이 발단이 됐다. 조 최고위원이 ‘신군부’를 언급하며 이를 비판하자 이 대표도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이 대표는 1일 페이스북에 “대선을 앞두고 평소보다 반 박자씩 빨라도 부족함이 있는 상황에서 전두환 신군부 소리 들어가면서 굳이 당무를 할 필요가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앞서 조 최고위원은 기자단에 문자를 보내 “곽 의원 아들 퇴직금 규모를 떠나서 그 퇴직금이 범죄나 화천대유 불법과 관련이 있나”라며 “곽 의원이 화천대유에 뇌물을 받은 정황이 있는가”라고 비판했다. 국정감사 전날 심야 최고위원회까지 열어야 할 문제인가에 대한 불만도 전했다. 조 최고위원은 이러한 ‘절차적 문제’를 지적하며 “신군부도 이렇게 하지 않았다”고 했다.

조 최고위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이것은 옹호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그는 “국정감사 하루 전날인 어제 오후 9시 이 대표가 추진한 긴급 최고위 안건은 ‘곽상도 의원 제명’ 하나였던 것으로 알고 있다”며 “국감 시작 직전 밤 9시에 최고위를 소집할 정도로 긴박한 사안이라 생각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대장동 부패 설계자’와 ‘대장동 부패 몸통’을 은폐하려는 정권, 여당과 싸우는 게 먼저라는 취지였다”며 “또 그렇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 대표는 불쾌한 기색을 감추지 않았다. 그는 “우리는 ‘상도수호’가 없다는 당 대표의 말이 나오기 무섭게 들이받을 기회만 노리고 있다가 바로 들이받고, 기자들에게 언플을 해대는 모습을 보면서 무한한 자괴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신의 문자 그대로 들고 국민과 당원들을 설득해 보시라”며 “남한테 훈계하듯 시키지 말고 직접 하시라. 저는 못 한다”고 말했다.

파장은 곳곳으로 번지고 있다.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은 조 의원의 이같은 행동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상도수호를 두고 왜 지도부가 분열을 보이는지 이해가 안 된다”며 “최고위원이란 사람이 이런 명백한 문제를 두고 딴소리를 하다니. 이러고도 대선 승리를 할 수 있다고 보는가”라고 지적했다.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도 “이준석 당 대표의 결정에 이견이 있으면 최고위에 참석하여 대화하면 된다. 조 위원처럼 최고위에는 참석도 하지 않고 외부에서 언론 플레이만 하려면 최고위에 있을 이유가 없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