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8 11:09
민주당의 대장동 반격과 이낙연 딜레마
민주당의 대장동 반격과 이낙연 딜레마
  • 서예진 기자
  • 승인 2021.09.28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에서 송영길 당대표,윤호중 원내대표등 참석자들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뉴시스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에서 송영길 당대표,윤호중 원내대표등 참석자들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뉴시스

시사위크=서예진 기자  곽상도 의원 아들의 ‘50억 퇴직금’이 논란이 되자 더불어민주당은 대장동 의혹 국면에서 반격의 기회를 잡았다. 민주당은 28일 대장동 의혹에 대해 ‘야당의 자살골’이라고 규정하며, ‘공정과 정의’에 대해 강조했다. 이재명 경기지사에게 대장동 의혹 공세를 가했던 이낙연 전 대표는 곽 의원 아들에 대해 비판하면서 정부의 합동수사본부 설치를 요구했다. 

◇ 반격의 기회 잡은 민주당

윤호중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곽 의원 아들이 대장동 개발사업 시행사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로부터 퇴직금 50억을 받은 것과 관련해 “곽 대리(곽 의원 아들)의 50억원 퇴직금은 민정수석 아버지에게 준 뇌물로 보는 게 국민 상식”이라고 주장했다. 

윤 원내대표는 “곽상도 아들 퇴직금 앞에 좌절하는 청년 세대에게 과연 우리는 공정과 정의를 말할 수 있느냐”며 “곽상도는 화천대유 내부자들로부터 후원금 2500만원도 받았다. 아들을 매개로 쪼개기 후원을 받은 것이면 이 역시 뇌물죄가 추가된다. 이게 불법 아니고 로비가 아니면 대체 무엇이 불법이고 로비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국민의힘이 윤석열 검찰의 고발사주 의혹을 덮으려고 아무거나 주워 덮으려다 오히려 누워서 침뱉기가 돼 돌아온 격”이라며 “팔수록 야당 인사만 나오고, 야당 인사와 핵심 세력의 비리만 드러날 것이다. 국민의힘발 법조게이트는 반드시 밝혀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준석 대표에게 묻겠다. 언제 곽상도 아들이 50억원 퇴직금을 받았는지 알게 됐느냐. 김기현 원내대표는 추석 전이라는데 이준석 대표는 이걸 알고도 숨겼느냐, 아니면 몰랐느냐”며 “몰랐으면 허수아비, 알았다면 국민을 속인 것”이라고 맹공했다. 

송영길 대표 역시 이날 의원총회에서 “대장동 게이트 논란이 계속되고 화천대유(화천대유자산관리)는 누구 거냐고 하는데, 국민의힘은 자기들한테 물어봐야 한다”면서 “원유철 전 의원, 곽상도 의원 등 많은 분들이 최초 사건 때부터 관여했고, 국민의힘 스스로 진상조사와 함께 내부 체크하길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민주당 지도부는 앞서 대장동 의혹에 대해 적극적으로 대응하기를 주저한 바 있다.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이재명 캠프를 향한 공세는 야당 뿐 아니라 같은당 이낙연 캠프에서도 가해졌기 때문이다. 만일 지도부에서 이를 반박하는 모양새를 취하면, ‘경선 불공정’ 논란이 일 가능성이 높았기 때문이다. 그러나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야권 인사들의 이름이 나오고, 곽 의원 아들의 ‘50억 퇴직금’이 불거지면서 민주당은 반색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가 28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위드코로나 소상공인 특별 대책’ 발표 를 마친 뒤 취재진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뉴시스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가 28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위드코로나 소상공인 특별 대책’ 발표 를 마친 뒤 취재진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뉴시스

◇ 이낙연, 대장동 의혹 합수본 설치 요구

문제는 당내에서 화천대유와 이재명 지사의 관계성을 집중적으로 추궁한 이낙연 전 대표의 향후 행보다. 이 전 대표 측은 줄곧 이 지사가 연루된 대장동 의혹에 불을 지피며 “불안한 후보로는 본선을 이길 수 없다”고 주장해왔기 때문이다. 여기서 ‘불안한 후보’란 이 지사를 뜻한다. 

하지만 대장동 공세는 이 전 대표에게 별다른 도움을 주지 못했다. 이 전 대표는 호남 지역 경선을 앞두고 이 지사와 화천대유의 연관성을 주장하며 공세를 가했지만, 지난 25~26일 진행된 경선에서 이 지사는 과반을 유지했고, 이 전 대표는 광주·전남에서만 근소한 격차로 승리했다. 사실상 이 전 대표의 패배다. 

이 전 대표 측은 대장동 의혹이 이 지사의 아킬레스건이라고 생각했지만, 역설적으로 민주당 지지층의 ‘이재명 결집’으로 이어졌다. 이 전 대표 뿐 아니라 국민의힘 역시 대장동 의혹을 고리로 이 지사를 압박했기 때문이다. 결국 대장동 의혹은 이 전 대표에게 별다론 도움이 되지 못한 상황이다.

이 전 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수사가 진행 중이기 때문에 어떤 판단도 안 한다”며 “이 지사의 이제까지 설명을 믿는다”며 한발 물러선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정부가 합동수사본부를 설치해 해당 의혹을 조사해야 한다는 입장을 냈다. 

이는 대장동 의혹을 활용해 이 지사에 대한 공격을 계속 이어가겠다는 의지로 보인다. 이 전 대표는 이날 민주당 대선 후보 토론회 전략을 묻는 질문에 “(대장동 의혹을) 좀 더 검토해보겠다”며 “이제까지 불분명한 것을 물어보는 정도로 했으나 좀 더 논의해 보겠다”고 답했다. 이에 향후에도 이 전 대표의 행보는 민주당의 대장동 의혹 반격 방침과 엇박자를 낼 전망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