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2 08:53
이재명, ‘음식점 총량제’ 진화 과정서 ‘불나방’ 언급 논란
이재명, ‘음식점 총량제’ 진화 과정서 ‘불나방’ 언급 논란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1.10.29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지난 27일 서울 관악구 신원시장을 방문, 상점에서 떡을 고르며 상인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이 후보의 ‘음식점 허가총량제’ 발언을 둘러싼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뉴시스(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지난 27일 서울 관악구 신원시장을 방문, 상점에서 떡을 고르며 상인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이 후보의 ‘음식점 허가총량제’ 발언을 둘러싼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뉴시스(국회사진기자단)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음식점 허가총량제’ 논란 진화에 나섰지만 이번엔 ‘불나방’ 발언이 야당의 공격을 받고 있다.

이 후보는 자신의 ‘음식점 허가총량제’ 도입 관련 언급을 놓고 야당에서 “전체주의적 발상”이라는 공격이 쏟아지자 “국가정책으로 도입해서 공론화하고 공약화하고 시행하겠다는 얘기는 아니었다”면서 진화에 나섰다.

이 후보는 지난 28일 기자들과 만나 이 같이 밝히면서도 ‘음식점 허가총량제’ 검토 필요성을 부각시키는 모습을 보였다. 이 후보는 “다 자유라고 정해놓고, 마치 불나방들이 촛불을 향해서 모여드는 것은 좋은데 지나치게 가까이 가서 촛불에 타는 그런 일은 막아야 하는 것”이라며 “아무거나 선택해서 망할 자유는 자유가 아니다”고 강조했다.

그러자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은 이 후보의 ‘불나방’ 표현을 문제삼고 나섰다.

윤석열 전 총장은 페이스북을 통해 이 후보의 언급에 대해 “음식점을 하려는 자영업자들을 촛불을 향해 모여드는 ‘불나방’에 빗댄 것”이라며 “이재명 후보가 보기에 국민은 정부가 간섭하고 통제해야 자립할 수 있는 어리석은 존재”라고 비판했다.

윤석열 캠프 최은석 수석부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자영업자는 불나방? 인식의 저열함을 드러낸 여당 후보 이재명”이라며 “일말의 양심이라도 있다면 당장 국민 앞에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정의당 오현주 대변인도 브리핑에서 “이재명 후보는 공약도 아니라면서 계속 같은 주장을 같은 논리로 또 반복했다. 해당 발언은 철회해야 마땅하다”며 “심지어 음식점을 운영하는 자영업자들을 촛불에 모여드는 불나방에 비유하기까지 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오 대변인은 “세상에 어느 누구도 망하고 싶어 장사하는 사람은 없다”며 “하루하루 최선을 다하는 음식점 사장님들에 대한 공감이 1도 없는 해당 발언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이재명 후보 측은 ‘불나방’ 표현을 놓고 비판이 제기되는 것에 대해  ‘꼬투리 잡기’라며 불쾌감을 나타냈다.

이재명 경선 캠프에서 총괄특보단장을 맡았던 안민석 민주당 의원은 29일 MBC 라디오에서 일부 보수언론이 ‘불나방’ 언급을 문제삼은 것과 관련 “지금까지 보수언론은 뭐라도 꼬투리 하나라도 잡아서 이재명 때리기에 아주 혈안이 됐지 않나”라며 “그래서 이런 표현 하나를 가지고 언론이 마치 나라가 무너질 듯하게 그러는 것은 그렇게 바람직한 건 아니라고 본다”고 비판했다.

안 의원은 ‘음식점 허가총량제’에 대해서는 “경제활동 인구의 25% 정도가 자영업하는 분이라고 하는 것을 그대로 둘 수가 있는 문제인가. 시장경제질서를 인정하고 존중하면서도 이것을 그대로 둔다는 것은 문제라고 본다”며 “그런 문제제기 차원에서 한 이야기가 이렇게 야당이 과하게 비판을 해야 될 것인지에 대해서 동의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