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1 08:42
민주당, ‘당원게시판’ 운영 잠정 중단한 이유
민주당, ‘당원게시판’ 운영 잠정 중단한 이유
  • 서예진 기자
  • 승인 2021.11.30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7일 전남 강진군 안풍 마을회관 앞에서 강진 농민들과 함께하는 국민반상회를 하고 있다./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지난 27일 전남 강진군 안풍 마을회관 앞에서 강진 농민들과 함께하는 국민반상회를 하고 있다./뉴시스

시사위크=서예진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당원들 간 분쟁이 과열된다는 이유로 내달 1일부터 권리당원 게시판 운영을 잠정 중단키로 했다. 또 민주당은 이재명 대선 후보와 당 지도부를 ‘적폐’라고 비난한 이상이 제주대 교수에게 징계를 내리는 등 ‘원팀’ 분위기 단속에 나선 모양새다. 

민주당은 지난 29일 오후 당 홈페이지에 게시한 안내 공지를 통해 “최근 게시판 내 당원 간의 분쟁이 또 다시 과열되고 있어서 권리당원 게시판 운영을 잠정 중단한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지난 경선 기간 동안 당원 게시판은 당원 간 분쟁 자중, 분위기를 환기하기 위해 ‘잠시 멈춤’ 기간을 운영한 바 있다”면서 “해당 조치 이후 문제가 개선되는 것으로 보였으나 최근 게시판 내 당원 간 분쟁이 또 다시 과열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갈수록 과열되는 분쟁과 추가로 발생하는 법적 갈등 등을 차단하기 위한 조치임을 이해해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민주당은 게시판 실명제나 운영기준 강화 등의 조치를 정비한 후 당원 게시판을 다시 열 계획이다. 게시판 폐쇄 기간은 내달 1일부터 별도 공지가 있을 때까지다. 

민주당이 이같은 조치를 취한 이유는 당원 게시판에서 이낙연 전 대표의 지지자들이 이 후보의 지지자들과 공방을 벌였기 때문이다. 특히 이들은 당내 경선 기간부터 본선 모드로 들어간 최근까지도 비방이 난무했다. 게다가 일부 이 전 대표 지지자들은 후보를 교체해야 한다고 요구하는 상황이다. 이에 각 캠프 뿐 아니라 지지자들까지 ‘원팀’으로 만들어야 본선을 치러낼 수 있다고 판단, 당원 게시판 운영을 중단한 것으로 보인다. 

공지가 게시된 이후 당원 게시판에는 “당게(당원게시판)를 닫는다니 우습다”, “여기가 독재당인가”, “민주당이 공산당이 되고 있다” 등의 글이 올라오고 있다. 반면 중단을 반기는 측에선 “선거 끝날 때까지 열리 마라”, “진작 중단했어야 한다”, “후보 교체 요구하는 사람들을 색출하라”는 등의 글이 들끓고 있다. 

민주당의 ‘원팀’ 단속은 이에 그치지 않았다. 민주당 제주도당 윤리심판원은 이 후보를 비난해온 이상이 제주대 교수에게 당규 제7호 윤리심판원규정 제14조 제1항4조(허위사실 유포로 당원을 모해하거나 허위사실 또는 기타 모욕적 언행으로 당원 간의 단합을 해하는 경우) 위반으로 ‘당원자격정지 8개월’ 징계 처분을 내렸다.

지난 25일 민주당에 따르면, 이 교수에 대한 제주도당 윤리심판원 징계 회부는 당원의 징계 청원에 따른 것으로 징계청원인이 징계를 청원할 경우 해당 시도당 윤리심판원은 해당 사건을 조사하고 징계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 

이 교수는 이 후보의 기본소득을 비판할 뿐 아니라, ‘민주당을 586 운동권 정치 카르텔이 장악했다’, ‘이재명을 축출해야 한다’, ‘이재명이 민주당 적폐의 구심’ 등의 비방을 이어왔다. 이 교수는 민주당 경선 당시 이낙연 캠프에서 복지국가비전위원회 위원장을 맡은 바 있다. 

이 교수는 지난 6월 이 후보의 기본소득 정책을 비판했다는 이유로 윤리심판원 징계에 회부된 적 있으나 기각된 바 있다. 당시에는 이 후보가 경기지사였으며, 대선 국면이 아닌 상황에서의 단순한 정책 비판이라 기각 결정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이번에는 경선을 통해 선출된 당의 대선 후보를 계속 비방했기 때문에 징계가 결정된 것으로 추정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