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0 19:30
이재명, 청년 향해 '기성체제와 싸워야 한다'고 강조
이재명, 청년 향해 '기성체제와 싸워야 한다'고 강조
  • 이선민 기자
  • 승인 2021.11.29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9일 오후 광주광역시 동구 조선대학교 사회과학대 강당에서 정치외교학과 초정으로 ‘청년 대학생들과의 대화’를 하고 있다. /뉴시스·공동취재사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9일 오후 광주광역시 동구 조선대학교 사회과학대 강당에서 정치외교학과 초정으로 ‘청년 대학생들과의 대화’를 하고 있다. /뉴시스·공동취재사진

시사위크|광주=이선민 기자  29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광주 학생들과 만나 질의 응답을 가지던 중 청년들의 젠더 갈등 문제에 대한 질문에 “우리 청년들이 남녀가 서로 갈라 싸울 게 아니라 기성체제와 싸워야한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남녀 갈등의 문제에 대해 '새 둥지'를 예로 들며 “(기성세대를 향해) 왜 이렇게 둥지가 작냐. 둥지를 넓혀라. 왜 우리가 둥지 안에서 서로 밀어내지 않으면 죽이지 않으면 살 수 없는 환경을 만들었느냐고 항의하라"며 “누가 더 공정하게 살아 남을 거냐, 누가 공정하게 죽을거냐 결정하면 안된다”고 말했다.

그는 질문을 받은 후 “우리 사회에 여성들에 대한 성차별은 지금도 심각하다”며 “단기간의 개선 가능성도 별로 없다. 똑같은 일을 해도 보수에서 차이가 나고, 채용에도 불리하고, 똑같은 일하는데 여성은 월급이 절반이다. 이를 고치기 위한 운동이 있어야 하고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분명 오해도 있다. 청년 남성들이 (여성)할당제를 폐지하라는 이야기를 하는데 실제로 들여다보면 그냥 성할당제다. 여성이 아니라 특성 성비가 70%이상을 넘지 못하게 되어있다”며 “제가 경기도 공무원 임용을 해봐서 아는데 소방관, 공무원, 공기업 보면 성적순으로 뽑았을 때 성비가 30%가 안돼서 혜택을 보는건 오히려 남성들이다”고 설명했다.

이 후보는 “청년들이 원래 남녀 사이가 나빴겠느냐”며 “‘오징어게임’처럼 누가 죽어야 끝나는 상황이라 그렇다. 한 둥지 안에서 좀 더 좋은 자리 차지하는 것 까지는 공정하게 해야겠지만, 누군가가 떨어져 죽게 둘 수는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금 청년들이 저성장 상황에 노출돼있다. 저희 세대는 성장하는 사회라 도전이 가능했다. 지금은 성장이 정체되어 경쟁이 격렬해졌다”며 “현재 상태에서 어떻게 합리적으로 자원을 배분할 것인지와 어떻게 합리적으로 자원의 크기를 늘리냐를 동시에 궁리해야한다”고 토로했다.

아울러 “청년기본소득에 대해 이야기를 하는 이유도 왜 멀쩡한 청년들에게 복지정책 같은 것을 해서 표 얻으려하느냐는 지적이 있다"며 “하지만 경쟁이 합리적으로 가능하기 위해서는 노력을 청년도 하고 기성세대가 함께 해야한다. 그러니 기성세대와, 기성체제와 싸워 달라”고 호소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