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6 03:04
문재인 대통령 “일상회복 최대고비… 앞으로 4주 중요한 시기”
문재인 대통령 “일상회복 최대고비… 앞으로 4주 중요한 시기”
  • 서예진 기자
  • 승인 2021.12.07 1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역 패스 등에 대한 자영업자·학부모 반발 고려해 협조 당부도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오전 국무회의가 열린 청와대 여민관 영상회의실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오전 국무회의가 열린 청와대 여민관 영상회의실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서예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7일 코로나19 국내 확진 상황과 관련해 “확진자, 위중증환자, 사망자 모두 늘고 있고 오미크론 변이까지 겹치며 매우 엄중한 상황에 직면했다”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면서 일상회복으로 나아가기 위해 반드시 넘어야 하는 최대 고비”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는 자리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2년 가까이 우리는 코로나와 전쟁을 치르며 여기까지 왔지만, 또 다른 위기가 찾아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마음으로 전력을 다해 확산세를 조기에 차단하고 의료체계를 안정시킨다면 일상회복의 길로 흔들림 없이 나아갈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 4주가 결정적으로 중요한 시기”라고 밝혔다.

이어 “정부는 특별 방역대책의 성공에 K방역의 성패가 걸려있다는 각오로 역량 총동원하고 있다”면서 “방역당국뿐 아니라 모든 부처가 특별방역대책이 현장에서 빈틈없이 이행될 수 있도록 전력을 다해 달라”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병상과 의료진 확충에 속도를 내고 재택치료 기간에도 필요한 치료를 제대로 받을 수 있도록 환자와 의료진의 관점으로 심혈을 기울여달라”며 “오미크론의 추가 유입과 국내 확산 차단에도 전력을 다하고, 효과적 대응방안을 신속히 마련해달라”고 당부했다.

또 “방역의 벽을 다시 높일 수밖에 없는 정부의 불가피한 조치에 대해 국민들께 이해를 구한다”며 “마스크 쓰기와 같은 기본 수칙 준수와 함께 불편하더라도 정부의 강화된 방역 방침에 협조해 주시길 당부드린다”고 했다.

특히 “정부의 강화된 방역조치는 코로나 확산세 차단뿐 아니라 자영업자들의 어려움도 고려하여 결정한 것”이라며 “정부는 방역 상황을 조기에 안정시키는 데 집중하면서, 방역에 협조하며 발생하는 생업의 부담을 조금이라도 덜어드리기 위해 필요한 지원 방안을 적극 검토해 주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백신 접종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백신이 가장 효과적 방역 수단이라는 것은 이론의 여지가 없고, 최근의 돌파감염 사례들과 오미크론 변이는 3차 접종이 중요하다는 것을 강력하게 말해주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수도권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늘어나면서 정부는 방역패스 강화, 사적모임 인원 축소 등을 시행했다. 방역조치 강화에 대해 자영업자들은 강한 불만을 토로하고 있는 데다, 내년 2월부터 식당·카페·도서관·독서실 등을 이용하는 12~18세 청소년에게도 방역패스를 적용하기로 하면서 학부모들도 반발하는 상황이다. 문 대통령의 이날 발언은 이들의 반발에 협조를 당부한 것으로 볼 수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