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6 09:50
이동섭 "선관위, 비례한국당 명칭 불허는 당연한 결과"
이동섭 "선관위, 비례한국당 명칭 불허는 당연한 결과"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01.14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동섭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권한대행이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이동섭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권한대행이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이동섭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권한대행은 14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 전날(13일) '비례자유한국당' 명칭 사용에 불허 결정을 내린 데 대해 "당연한 결과"라고 호평했다. 선관위 결정으로 위성정당의 난립과 다당제의 기틀을 지킬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이 권한대행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미 공직선거법 강행 처리 과정에서 연동형 비례대표제의 본 취지가 상당 부분 훼손된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선관위 결정으로 위성정당 난립은 막고 다당제의 기틀을 지킬 수 있다는 점은 다행"이라고 했다.

지난 13일 선관위는 4·15 총선에서 정당 명칭에 '비례'라는 명칭을 사용하지 못하도록 했다.

한국당은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과 관련, 비례대표 의석 확보 능률을 극대화하기 위해 '비례자유한국당' 창당을 추진해왔으나 차질을 빚게 됐다.

이 권한대행은 전날 국회 본회의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의 임명동의안이 가결된 데 대해서는 "많은 우려가 있다는 것은 알고 있지만, 대내외적으로 많은 어려움이 있는 상황에서 국무총리 자리를 공석으로 두면 안 된다"며 "정 총리가 중책을 잘 수행하리라 생각한다"고 했다.

같은 날 본회의 문턱을 넘은 검경수사권 조정법안에 대해서도 호평했다. 이 권한대행은 "검찰이 경찰을 통제하는 구시대적인 수직적 수사구조를 벗어나 국민의 안전과 인권수호를 위해 경찰과 검찰이 수사기관으로 상호 협력하고 균형을 이뤄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 권한대행은 "경찰에게는 1차 수사단계에서 보다 많은 자율권을 부여해 민생 현장 최전선에서 효과적으로 치안을 담당해야 하며, 검찰은 사법통제 본연의 역할에 충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