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1 02:59
‘패러다임’ 바꾸는 현대건설, 스마트건설 전담 조직 신설
‘패러다임’ 바꾸는 현대건설, 스마트건설 전담 조직 신설
  • 서종규 기자
  • 승인 2020.05.19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건설이 스마트건설 전담 조직을 신설하고, 시범 적용할 혁신 현장을 선정했다. 사진은 혁신현장으로 선정된 세종-포천 고속도로 안성구리 건설공사 조감도./현대건설
현대건설이 스마트건설 전담 조직을 신설하고, 시범 적용할 혁신 현장을 선정했다. 사진은 혁신현장으로 선정된 세종-포천 고속도로 안성구리 건설공사 조감도./현대건설

시사위크=서종규 기자  현대건설이 건설 패러다임 변화를 꾀한다. 안전성과 생산성을 바꿀 건설 기술 도입과 디지털 및 자동화를 적용하는 스마트 건설 환경 구축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현대건설은 회사 내 스마트건설 전담 조직을 신설하고, 첨단 기술을 시범적으로 적용할 토목, 건축 등 혁신현장을 선정했다고 18일 밝혔다.

혁신현장은 토목 현장 3곳과 건축 현장 2곳이 선정됐다. 토목현장은 △세종-포천 고속도로 △고속국도 제400호선 김포-파주간 건설공사 △한국타이어 주행시험장 조성공사 등이 선정됐고, 건축현장은 △국가정보자원관리원 대구센터 △쿠팡 물류센터 등이 선정됐다.

이번 선정된 혁신현장에는 기존 개별적으로 적용되던 첨단 스마트 건설기술의 통합과 기술 상호간의 융합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해 표준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다. 현대건설은 이를 토대로 스마트 건설기술을 전 현장에 확대 적용할 방침이다.

세부적으로는 토목 혁신현장으로 △스마트 교량 △스마트 도로 △스마트 터널을 주제로 세 곳을 선정했다.

스마트 교량 관련해서는 ‘세종-포천 고속도로 14공구’인 안성~구리간 교량 건설 현장을 혁신현장으로 선정했다. 이 현장에서는 초고강도 콘크리트, 사장 케이블, 강연선 비롯한 첨단 기술을 선도적으로 적용해 세계 최장 콘크리트 사장교를 실현한다는 방침이다.

스마트 도로를 주제로는 ‘한국타이어 주행시험장 조성공사’를 혁신현장으로 선정해 드론과 레이저스캐닝을 활용하여 측량 작업 및 진도관리의 효율을 높이고, 건설 기계를 정밀제어할 수 있는 시스템을 적용해 생산성을 향상한다는 계획이다.

이외에도 스마트 터널을 주제로 ‘고속국도 제400호선 김포-파주간 건설공사(제2공구)’를 혁신현장으로 선정해 현장의 사각지대를 예방하고, 작업자 실시간 동선을 파악하는 안전관리 시스템을 적용할 예정이며, 현장의 현황을 실시간으로 나타내주는 스마트대시보드를 구축해 공사 진도관리의 효율을 높인다.

건축 현장은 국가정보자원관리원 대구센터, 쿠팡 물류센터 등 2곳을 스마트건설 혁신현장으로 선정해 20여개 스마트건설기술을 통합 실증한 효과를 극대화하고, 전 현장에 신속히 확산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스마트 건설기술을 통한 생산성 및 품질 향상, 디지털 전환을 통한 수행체계의 변화, BIM을 통한 작업환경의 변화가 건설업계의 큰 패러다임 변화를 일으킬 것”이라며 “향후에도 새로운 패러다임 변화를 선도하여 Global Top Tier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