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5 10:59
온라인 도매시장 열린다… 농산물도 ‘비대면’
온라인 도매시장 열린다… 농산물도 ‘비대면’
  • 범찬희 기자
  • 승인 2020.05.27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식품부가 온라인으로 농산물을 도매 유통할 수 있는 '온라인 농산물 거래시스템' 시범 운영한다.
농식품부가 온라인으로 농산물을 도매 유통할 수 있는 '온라인 농산물 거래시스템' 시범 운영한다.

시사위크=범찬희 기자  코로나19 사태가 농산물 도매 유통의 풍경도 바꿔놓고 있다. 오프라인 도매 시장을 건너뛰고 온라인에서 농산물을 유통할 수 있는 길이 열린 것이다.

27일 농림축산식품부와 농협은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해 온라인으로 농산물을 도매 유통하는 온라인 농산물 거래시스템를 이날부터 시범 운영한다고 밝혔다.

그동안 신선 농산물은 품질에 대한 신뢰 등을 이유로 비대면거래가 활성화되기 어려워 오프라인 중심의 상물일치형 유통구조를 유지해왔다. 그러나 온라인 중심으로 유통 환경이 변화고 통신 등 기술 수준이 향상됨에 따라 농산물 유통 및 물류체계에도 혁신이 요구돼 왔다.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유통업계에서 ‘비대면(언택트)’이 급부상하고 있는 가운데, 농산물 거래도 예외가 아니게 됐다.

온라인농산물거래소는 온라인상의 농산물 도매시장과 같은 개념이다. 전국의 주요 생산자조직이 시스템에 직접 상품 정보(사진 등 디지털 정보 포함)을 등록해 다양한 구매자들이 시간과 장소 제약 없이 B2B 거래를 할 수 있다.

거래가 체결된 후 상품이 직배송되므로 거래의 편의성은 제고되고 중간 유통 비용은 절감되는 효과가 기대된다. 농식품부는 “상·하차 등으로 인한 감모와 손실이 줄어 상품의 신선도는 높아지고, 유통량 조절 등을 통해 물량이 일시에 집중되는 현상을 완화함으로써 가격 안정에 기여할 수 있다”고 말했다.

올해는 우선 양파와 마늘부터 시범적으로 추진한다. 향후 점차 품목 및 물량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온라인농산물거래소를 통해 유통경로 간 건전한 경쟁체계를 구축하고, 거래비용 절감 및 신선도 제고 등 상물이 분리된 온라인 거래의 장점을 강화해 농산물 유통의 효율화 및 가격안정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