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7 14:55
국민의힘, 추미애의 아들 의혹 '엄마 찬스'… 대여 압박 강화
국민의힘, 추미애의 아들 의혹 '엄마 찬스'… 대여 압박 강화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0.09.07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7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아들 관련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향해 사퇴를 촉구했다./뉴시스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7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아들 관련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향해 사퇴를 촉구했다./뉴시스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국민의힘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고리로 대여 압박을 한층 강화하고 있다. 국민의힘은 아들 서모 씨의 카투사 복무 시절 ‘탈영 의혹’ 등이 제기되고 있는 추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며 문재인 정부가 공정성을 무너뜨리고 있다고 비판을 가했다.

국민의힘은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추미애 장관 아들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 특임검사를 도입해야 한다고 요구하기도 했다.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7일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추 장관에 대해 “그대로 두는 것 자체가 법치 모독이자 법치 파괴”라며 “즉각 사퇴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추 장관의 엄마 찬스다. 특혜성 황제 군 복무를 지켜보는 국민은 작년 가을 조국 사태 때 교육의 공정성을 무너뜨린 ‘아빠 찬스’ 데자뷔라 느낀다”며 “이번 사안은 부모의 잘못된 자식 사랑 정도로 치부하고 넘어갈 수는 없는 것 같다”면서 추 장관 아들 의혹과 조국 사태를 연계해 공격을 가했다.

김 위원장은 “당시 집권여당 대표가 권력을 동원해 헌법에 규정된 국방의 의무를 해치고 공정의 가치를 짓밟는 반헌법적 반사회적 범죄를 저지른 것”이라며 “우리 청년들이 바라는 건 사병 월급 몇푼 더 받는 게 아니다. 국방의 의무 앞에 모두가 공정해야 한다는 상식이 통하는 사회를 바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은 “검찰총장은 즉각 특임검사를 임명해 중립적이고 객관적 수사를 실시해야 하고, 수사가 미진할 경우 특검 추진이 불가피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도 “추 장관은 스스로 지휘를 회피하고 독자적으로 특임검사가 수사하도록 결론을 내주든지 아니면 장관을 사퇴하든지 결단을 내려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어 “지원단장, 대령의 증언 등에 의하면 자대 배치, 부대 배치할 때부터 용산에 배치해달라는 청탁, 평창 동계올림픽 통역병으로 보내달란 청탁이 송영무 (전 국방부) 장관 후보자 보좌진들과 국회연락단으로부터 지속적으로 있었다”며 “이 사건은 간단한 사건인데 (서울)동부지검에서 8개월째 결론을 못 내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국민의힘은 추 장관 아들 의혹과 관련된 녹취록을 공개하며 대여 압박을 가하고 있다. 신원식 의원은 지난 2일 추 장관 아들 서모씨가 근무한 부대의 지원장교 A대위가 지난달 30일 신 의원 측과 통화에서 “추미애 의원 보좌관으로부터 서 일병 병가가 연장되는지 문의하는 전화가 왔다”고 주장한 내용이 담긴 녹취록을 공개했다.

또 신 의원은 지난 6일에는 2017년 11월 평창올림픽 통역병 선발을 담당했던 군 최고책임자 A 대령과의 통화내용을 공개하며 서 씨의 카투사 복무 시절, 서 씨를 평창동계올림픽 통역병으로 선발해달라는 청탁이 군에 들어왔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