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9 03:08
문재인 대통령, '개천절 집회' 경고한 까닭
문재인 대통령, '개천절 집회' 경고한 까닭
  • 서예진 기자
  • 승인 2020.09.22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영상 국무회의에 참석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일부 보수단체가 개천절 대규모 집회를 강행하려 하는 것에 대해 강력히 경고했다. 사진은 문 대통령이 이날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영상 국무회의에 참석해 국민의례를 하는 모습. /뉴시스

시사위크=서예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일부 보수단체가 개천절·한글날 집회를 강행하려 하는 것에 대해 “방역에 힘을 모으고 있는 국민들의 수고를 한순간에 허사로 돌리는 일체의 방역 방해 행위에 대해서는 강력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화상으로 진행된 국무회의에 참석해 “일일 국내 신규확진자 수가 계속 줄면서 3일 연속으로 두 자릿수를 기록했다. 더욱 강화된 방역 조치가 시행되었고, 국민들께서도 많은 희생과 불편을 감수하면서 꿋꿋이 참고 견디며 협조해 주셨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기까지 오는데 많은 고통이 따랐다”며 “방역 당국과 의료진들도 오랫동안 코로나와 사투를 벌이는 힘겨운 상황에서도 방역의 최전선을 지키며 헌신해 주셨다. 취약 계층과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이 겪어야 했던 경제적 어려움은 이루 말할 수 없다”고 감사의 뜻을 밝혔다.

이어 “하지만 아직 가야 할 길이 많이 남아 있고, 어떠한 경우에도 경계를 늦춰선 안 된다”며 “코로나 재확산의 위기를 초래했던 불법집회가 또 다시 계획되고 있고, 방역을 저해하는 가짜뉴스도 여전히 기승을 부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공동체의 안녕을 위태롭게 하고 이웃의 삶을 무너뜨리는 반사회적 범죄를 집회의 자유와 표현의 자유라는 이름으로 옹호해서는 안 된다. 우리 사회를 또 다시 위험에 빠트린다면 어떤 관용도 기대할 수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정부는 국민을 보호할 책무를 다할 것이다. 여전히 불법집회 강행을 계획하시는 분들이 있다면 부디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방역 협조를 재차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어떤 상황에서도 방역수칙은 생명줄이며 서로의 안전망”이라며 “코로나 확산의 고비를 겨우 넘기고 있지만 효과 있는 백신과 치료제가 나올 때까지는 장기전”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예전과는 다른 버거운 일상이지만 서로 격려하고 인내하며 방역은 방역대로 성공하고, 경제는 경제대로 살려나갈 수 있도록 연대와 협력의 정신을 발휘해 주시기 바란다”며 “특별 방역 기간으로 설정된 추석 연휴도 얼마 남지 않았다. 방역수칙과 함께하는 안전한 명절이 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의 이날 발언은 일부 보수단체가 개천절 대규모 불법집회 강행 의사를 굽히지 않자 강경 대응에 나설 것을 사전 경고한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해당 집회를 두고 ‘불법집회’, ‘반사회적 범죄’라고 규정짓는 등 표현 수위도 한층 높아져 눈길을 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