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7 01:17
지오영·백제약품, 공적마스크 독과점하더니… 이젠 재고처리 골머리
지오영·백제약품, 공적마스크 독과점하더니… 이젠 재고처리 골머리
  • 제갈민 기자
  • 승인 2020.10.12 1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약 7억장 공급 후 재고 4,300만장, 400억원 상당… 보관비만 월 1억원 수준
‘공적 공급용’ 마스크라 마음대로 처분도 불가… 원가 수준 판매도 가능
남인순 의원실 “도매업체, 행정명령 따랐을 뿐… 정부, 재고 해결까지 책임져야”
6일 경기도 평택의 마스크 제조공장인 우일씨앤텍 직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필요한 마스크를 생산하고 있다. /뉴시스
코로나19에 마스크 생산이 급증하고, 공적 공급 마스크로 유통망이 제한되자 결국 마스크 재고가 쌓이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제갈민 기자  올해 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전국적으로 확산되자 마스크 대란 현상이 나타났다. 마스크 품귀현상까지 발생하자 정부는 마스크 공적공급 제도를 시행, 마스크 물량 조절에 나섰다.

그러나 지난 7월 공적마스크 공급이 종료된 후 공적마스크 공급처로 지정됐던 도매업체들 사이에서 재고가 쌓이는 현상이 발생해 또 다른 논란을 낳고 있다.

공적마스크의 약국 공급을 맡은 도매업체는 의약품 유통업체 지오영 컨소시엄과 백제약품 두 곳이다. 이 두 업체는 공적 마스크 공급 종료 후 처리하지 못한 재고가 4,300만장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됐다.

12일, 남인순 의원실 측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제출받은 ‘보건용 마스크 공적공급 현황’에 따르면, 공적공급 제도가 시행된 올해 3월 9일부터 7월 11일까지 공급된 보건용 마스크 공적공급량은 총 7억735만개로 집계됐다. 이 중 지오영 컨소시엄과 백제약품이 약국으로 공급한 공적 마스크 수량은 각각 △5억1,638만개 △1억6,918만개 정도로 전체 공급량의 97%에 달한다.

하지만 두 업체는 최근 마스크 재고로 인해 마스크 보관창고 임대료 등으로 매월 보관비만 1억원 이상 지출하고 있는 상황으로 알려진다. 남인순 의원실 관계자에 따르면 10월 12일 기준, 두 업체의 마스크 재고는 △지오영 3,331만개 △백제약품 962만개 수준이다. 세부적으로는 총 4,293만2,484개의 마스크가 재고로 남아있으며, 현금으로 환산할 경우 약 402억원(부가세 포함)으로 추산된다.

지오영과 백제약품에 마스크 재고가 쌓이는 이유는, 공적마스크의 경우 현재 일반적인 유통경로를 통해서는 처분이 불가능하기 때문으로 보인다.

남인순 의원실 관계자는 “지오영과 백제약품이 약국으로 공급한 마스크는 공적 공급용 마스크라 마음대로 처분도 불가능한 것으로 전달받았다”며 “도매업체 측은 재고를 쌓아두고 매달 보관비로 1억원 수준이 지출되는 상황이라 두 업체는 마스크를 원가 수준에 판매도 가능하다는 입장이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두 업체는 공적 마스크 공급채널로 선정된 당시 정부의 행정명령에 따랐을 뿐 경쟁 입찰을 통해 참가한 것이 아니다”며 “그럼에도 정부는 마스크 재고에 대해 이렇다 할 해소대책을 마련하지 않고 있는 것은 무책임한 처사며, 정부가 재고 해결에 책임을 지지 않는다면 어느 누가 위기 상황 시 정부의 지시를 따를 수 있을까”라고 지적했다.

한편, 지오영과 백제약품은 마스크 재고로 인해 경영난이 가중되고 있는 점과 관련해 대한약사회 측에도 도움을 요청했다. 이에 대한약사회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및 관련 정부부처에 교육부·국방부·지자체 등을 통한 재고분 구입을 독려하고, 코로나19 재유행에 대비한 정부 비축분 확대, 해외 인도적 지원과 수출 물량 확대 등 신속한 해결방안을 마련해 줄 것을 건의할 방침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