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7 08:12
김종인, 코로나 3차 재확산 놓고 문재인 정부 강력 비판
김종인, 코로나 3차 재확산 놓고 문재인 정부 강력 비판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11.19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뉴시스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9일 문재인 정부를 향해 “코로나 3차 대유행이 시작됐다는 전문가 비판이 속출하고 있다. 정부 스스로 한심한 엇박자 정책으로 방역 위기를 초래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이틀 연속 300명 가량 되면서 3차 대유행 우려가 나오고 있음에도, 정부가 여행·숙박 등을 장려하는 쿠폰 발행을 당분간 중단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힌 데 대한 비판이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산발적 집단 감염이 발생하면서 방역당국이 확진자 증가를 경고했지만 정부는 1천만명 분의 소비쿠폰을 지급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방역당국은 이날부터 2주간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1.5단계로 격상했다. 하지만 정부는 3차 추경을 통해 마련한 일명 ‘8대 소비쿠폰’ 발행을 당장 중단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소비쿠폰은 약 1,618만명을 대상으로 한다.

이와 관련, 김 위원장은 “질병관리청 승격이 정치적 이벤트에 머물러선 안 된다”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통계에 따라 정책이 결정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노총) 등 노동계가 지난 주말 전태일 열사 50주기를 맞아 전국 각지에서 소규모 집회를 연 것과 관련해 정부 통제의 미흡함을 비판하기도 했다.

김 위원장은 “(정부는) 어떤 부분은 국민 안전이 먼저라며 통제하고, 어떤 경우에는 느슨한 모습을 보였다”며 “국민 안전보다 민노총 권리가 먼저였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이어 “정부가 코로나에 정치적으로 접근하는 태도를 버려야 한다. 첫째도 둘째도 국민 안전이 기준이 돼야 한다”고 주문했다.

한편, 전날(18일)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의 공수처장 후보 최종 협상이 결렬되면서 더불어민주당이 공수처법 개정에 나서겠다는 입장을 밝힌 데 대한 비판도 나왔다.

김 위원장은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이 공수처법을 개정해서 일방적으로 자기 마음대로 하겠다는 것은 법치국가에서 상식에 위반된 것”이라며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역량을 동원해 반대할 것”이라고 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