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1 06:51
안철수, 이명박·박근혜 ′사면론′에 신중한 이유
안철수, 이명박·박근혜 ′사면론′에 신중한 이유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1.01.04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띄운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론에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안 대표는 이 사안이 ′정치적 셈범′으로 다뤄져서는 안된다고 경계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쏘아 올린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론과 관련해 “사면은 대통령의 권한”이라며 '대통령이 입장을 분명히 할 것을 촉구했다.

안 대표는 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가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나 자리에서 “사면은 대통령의 권한”이라며 “대통령께서 직접 본인의 생각을 국민 앞에 밝히는 것이 정도”라며 청와대의 뜻을 물었다.

이 대표는 지난 1일 한 인터뷰에서 “적절한 시기에 문재인 대통령께 두 전직 대통령에 대한 사면을 건의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 통합을 위한 큰 열쇠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치권에서는 이 대표의 ‘승부수’라고 해석한다. 내년 4월 보궐선거를 앞둔 상황에서 여권에 대해 불만이 높아진 여론을 달래고, 대선 주자로서 치고 나가지 못하는 자신의 입지를 다지기 위한 ‘묘수’가 필요했다는 것이다. 사실상 이 대표의 제안에 ′정치적 계산′이 깔려 있다는 시선이다.

안 대표 역시 이 부분을 비판하고 나섰다. 그는 “사면 관련해서 제가 말씀드렸듯이 국민 통합을 위한 것이어야 한다”며 “선거를 목적으로 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사실상 이 대표의 ‘진심’에 대해 의구심을 드러낸 셈이다.

그러면서 “또한 국민 통합이라면 단순한 사면을 넘어서 직접 정치에서도 여러 가지 협력이라든지 다른 부분에서 협력하는 부분, 그리고 국민 통합을 위한 진심이 전해질 수 있도록 제대로 시행에 나서야 바람직할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안 대표는 지난 1일 새해를 맞아 국립 서울현충원 참배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도 “전직 대통령의 사면을 선거에 이용하려는 시도가 있다면 그것은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그러나 민주당 일각에선 이같은 시선에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우상호 민주당 의원은 이날 BBS 라디오 ‘박경수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그분(안 대표)은 모든 사안을 정치적 유불리, 정치적 계산, 정치적 수로만 해석하시는 경향이 좀 있는 것 같다”며 안 대표의 주장을 일축했다.

그러면서 우 의원은 “이 대표가 정치적 계산과 수로만 이 문제를 접근했을 거라고 보진 않는다”며 “국무총리까지 하신 국가지도자로서 국가가 이렇게 자꾸 갈등으로 분열되는 것에 대한 어떤 통찰이 있으셨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 대표는 이와 관련해 당내 논란이 커지자 ‘당사자의 반성’을 전제 조건으로 달며 한발 물러선 모습을 보였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