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8 19:18
라임·디스커버리 펀드 판매 은행사 제재심 ‘초읽기’… 은행권 ‘살얼음판’
라임·디스커버리 펀드 판매 은행사 제재심 ‘초읽기’… 은행권 ‘살얼음판’
  • 이미정 기자
  • 승인 2021.01.18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감원, 28일 기업은행 시작으로 판매사 제재 심의 절차 개시
금융감독원은 이달 말부터 라임·디스커버리 사모펀드를 판매한 은행사에 대한 제재 심의 절차에 돌입했다. 첫 타자로는 기업은행이 낙점됐다. /뉴시스

시사위크=이미정 기자  연초부터 은행권에 긴장감이 흐르고 있다. 금융당국이 대규모 환매 사태를 일으킨 라임자산운용·디스커버리 사모펀드 등을 판매한 은행들에 대한 제재 절차에 본격 착수할 것으로 예고돼서다. 

18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이달 말부터 라임·디스커버리 사모펀드를 판매한 은행사에 대한 제재 심의 절차에 돌입했다. 첫 타자로는 기업은행이 낙점됐다. 금감원은 오는 28일 기업은행에 대한 제재심의위원회를 열 예정이다. 

기업은행은 2017년부터 2019년까지 디스커버리 핀테크 글로벌 채권 펀드와 디스커버리 부동산 선순위 채권 펀드를 총 6,792억원 가량 판매했다. 하지만 미국 운용사가 펀드 자금으로 투자한 채권을 회수하지 못해 914억원의 환매가 지연됐다. 또한 기업은행은 294억원 상당의 라임 펀드도 판매한 바 있다. 

금감원은 기업은행을 시작으로 라임 펀드를 판매한 우리·신한·산업·부산·하나은행에 대한 제재 심의 절차도 개시할 방침이다.

라임·디스커버리 펀드 판매사 제재심 절차는 당초 일정보다 지연된 상태다. 앞서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지난해 말 제재심 절차가 개시될 것으로 예상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영향으로 계획이 늦춰졌다. 금감원은 이달 말부터 본격적으로 절차에 속도를 낼 것으로 예고한 만큼 각 금융사의 제재 수위에 안팎의 이목이 집중될 전망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