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5 00:44
이낙연, 이재명 또 견제?… ″중앙정부와 함께 가야″
이낙연, 이재명 또 견제?… ″중앙정부와 함께 가야″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1.01.22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전 도민 재난지원금′ 지급과 관련해 당의 기조를 강조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전 도민 10만원 재난지원금 지급과 관련해 당의 입장과 다르지 않다면서도 ′선별지원′ 원칙을 강조했다. 앞서 이 지사의 정책을 강하게 비판했던 이 대표가 또다시 견제의 눈길을 보내는 모양새다.

이 대표는 지난 21일 JTBC 뉴스에 출연해 “당에서 경기도뿐만 아니라 전국 지자체에 알려드린 기본 지침이 있다”라며 “방역상황을 고려해서 중앙정부와 함께 가자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에서 주신 말씀이 4차 재난지원금을 말할 때가 아니고, 코로나 상황에서는 선별지원이 옳다, 코로나가 진정된다면 전 국민을 위로해 드린다는 차원으로 전 국민 재난지원금을 고려할 수 있다”라며 “중앙정부의 지원이 부족하다면 지자체가 할 수도 있다는 얘기”라고 설명했다.

이같은 발언은 이 대표가 사실상 당정의 지침과는 다소 어긋난 행보를 보이는 데 대한 우려를 표한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이 대표는 지난 19일 한 방송에 출연해 “(이 지사는) 지금 거리 두기 중인 데 소비하라고 말하는 것이 마치 왼쪽 깜빡이를 켜고 오른쪽으로 가는 것과 비슷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이날 발언에서도 “방역이란 것은 유리그릇 다루듯이 조심스러워야 한다”라며 “작년 소비쿠폰 내놓고 야당에 허된 비판을 받고 철회하지 않았나”라며 “그걸 연상하면 쉽게 이해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간 이 대표와 이 지사는 재난지원금 지급 문제를 놓고 첨예한 신경전을 벌여왔다. 민주당 내에서도 당정의 방역태세를 흔들 우려가 있다며 이 지사를 향해 비판을 쏟아내기도 했다. 이같은 갈등은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에서 전 국민 재난지원금에 거리를 두는 것과 맞물리며 다소 누그러졌다. 이 지사는 입장문을 통해 “당의 의견을 존중한다”며 한발 물러선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이 지사는 지난 20일 기자회견을 열고 2차 재난 기본소득을 지급하겠다는 입장을 공식화하며 밀어붙이기에 나섰다. 다만 지급 시기 등에 대해서는 추후에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당의 입장을 어느 정도 수렴하겠다는 의중이다. 이에 대해 이 대표는 “(이 지사가) 당의 기조에 협의를 했고, 방역상황 고려하면서 시기를 신중하게 고려하겠다고 했기 때문에 당과 차이가 없다”며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