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1 03:38
국민의힘, 인사청문회 통해 박범계 저지 총력
국민의힘, 인사청문회 통해 박범계 저지 총력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1.01.25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예정된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 출석하기 위해 국회로 들어서던 중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뉴시스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예정된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 출석하기 위해 국회로 들어서던 중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에서 여야의 치열한 공방이 예상된다.

국민의힘은 박 후보자의 재산신고 고의 누락과 법무법인 '명경' 관련 의혹을 집중 추궁할 전망이다. 특히 국민의힘은 전날(24일) 이례적으로 자체 모의청문회를 개최하면서까지 낙마 의지를 다졌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문재인 정부 말기 ‘검찰개혁’을 이끌 박 후보자 엄호에 적극 나설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은 박 후보자의 의혹도 국회에 제출된 자료를 통해 대부분 소명됐다는 입장이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25일 국회에서 박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개최한다. 차기 법무부 장관으로서 박 후보자의 자질과 도덕성, 업무수행 능력 등이 검증대에 오를 전망이다.

국민의힘은 기존에 제기된 의혹만으로도 박 후보자는 법무부 장관으로서 부적격이라는 입장이다. 박 후보자는 지난 2012년 1000만원을 출자해 공동 설립한 법무법인 명경 매출이 급증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명경은 설립 초 1000만원대 매출에서 2019년 32억8000만원대로 급성장했다. 매출 급등 시기 법사위 민주당 간사를 지낸 박 후보자가 영향력을 끼치지 않았느냐는 지적이다.

동시에 박 후보자의 동생이 해당 법무법인 사무장으로 재직한 것, 소속 변호사가 대전시 선거관리위원으로 재직한 사실 등이 도마에 올랐다.

이와 관련, 박 후보자는 2012년 19대 국회가 개원하면서 변호사 휴업 신고를 했고, 법무법인 이익도 배분받지 않았다는 입장이다. 또 이해충돌 논란을 고려해 법무법인 탈퇴 및 보유 지분을 처분했다고 해명했다.

2012년 19대 총선에서 당선된 후 대선 유성구에 보유한 아파트(105㎡)와 충북 영동군 선산 임야 2만1238㎡, 배우자 명의의 경북 경주 소재 콘도 등을 재산 신고에서 누락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그밖에도 야권이 박 후보자에게 제기한 의혹은 재산신고·이해충돌 의혹 외에도 △고시생 폭행 의혹 △위장전입 의혹 △고교 강연서 성 관련 부적절한 발언 등이다.

또 국민의힘은 여당이 의혹 해소를 위한 증인 채택·자료 제출 요구를 거부했다고 비판했다.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은 “민주당은 박범계 후보 지키기에 올인하느라 국민적 의혹 해소라는 청문회 개최 본연의 목적은 아랑곳 하지 않는 듯하다”며 “관련 증인 채택에도 협조가 없고 후보자 본인 또한 자료제출 요구를 대부분 거부하고 있다”고 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도 전날 국회에서 개최한 국민참여 인사청문회에서 “열거하기도 힘들 정도의 의혹들이 제기되고 있는데 민주당은 수적 우위를 내세워 1명의 증인도 채택하지 않았다”며 “청문회 제도를 무력화한 민주당은 역사의 적폐”라고 비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