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8 04:10
르노삼성 노사갈등, 새해부터 ‘악화일로’
르노삼성 노사갈등, 새해부터 ‘악화일로’
  • 권정두 기자
  • 승인 2021.01.25 1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르노삼성 노사가 연초부터 다시 대립하고 있다. /뉴시스
르노삼성 노사가 연초부터 다시 대립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정두 기자  국내 완성차업계 중 유일하게 지난해 임단협을 해결 짓지 못한 르노삼성자동차의 노사갈등이 연초부터 예사롭지 않다. 사측이 구조조정 카드를 꺼내든 가운데, 노조는 경영진 전원 사퇴 요구로 맞서고 있다. 노사가 하나로 힘을 모아도 부족한 상황에서 갈등만 심화되고 있는 모습이다.

◇ 교섭 재개됐지만… 희망퇴직 추진에 갈등 재점화

르노삼성 노사는 2020년도 임단협을 아직도 해결하지 못한 상태다. 한국지엠과 기아자동차가 지난해 12월 극적인 타결에 성공하는 등 나머지 완성차업계 모두 지난해 임단협에 마침표를 찍었지만, 르노삼성만 홀로 해를 넘겼다. 심지어 3년 연속 임단협 연내 타결에 실패한 르노삼성이다.

그렇게 2021년 새해가 밝으면서 노사는 다시 교섭 테이블에 마주 앉았고, 임단협 타결을 향한 기대감이 조성되기도 했다. 업계의 전반적인 분위기나 여러 위기 상황을 감안해 노사가 대승적 합의점을 찾을 것이란 기대였다. 

하지만 이 같은 기대는 이내 산산조각 났다. 르노삼성 사측은 지난 21일 ‘서바이벌 플랜’을 시행한다고 전격 발표했다. 지속가능한 생존을 위해 내수시장 수익성과 부산공장 생산경쟁력을 더욱 강화하고, 특히 전체 임원의 40%를 줄이는 한편 모든 임직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실시하겠다는 것이었다. 

그러자 노조는 구조조정 계획을 즉각 철회하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노조는 지난 22일 성명을 통해 “무능하고도 무책임한 경영진들의 결정에 강력한 유감을 표한다”며 “단 한해 적자라는 이유로 희망퇴직을 강행한다는 것은 20년간 몸 바쳐 일한 회사로부터 버림받은 느낌”이라고 밝혔다.

특히 노조는 “신차 없는 인력 구조조정으로 수익성을 좋게 만든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지적하며 “물량 감소와 판매 저하를 예상하고도 아무런 대책을 세우지 않은 것에 대한 모든 책임을 지고 경영진 전원이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이처럼 인력 구조조정을 둘러싸고 노사가 다시 충돌하면서 2020년도 임단협 타결은 더욱 요원해진 모습이다. 

사측의 희망퇴직 강행에 맞서 노조는 조합원들에게 희망퇴직 관련 면담을 거부하고, 녹취에 적극 나서라는 대응지침을 내린 것으로 전해진다. 나아가 강제적인 면담이 이뤄질 경우 ‘직장 내 괴롭힘’으로 신고한다는 방침이다. 르노삼성 노조는 이미 파업을 위한 절차적 준비를 어느 정도 마쳐놓은 상태여서 더욱 강력한 대응에 나설 가능성도 충분하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