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6 01:25
야권 서울시장 후보 단일화 ′극적 타결′… 여론조사 시작
야권 서울시장 후보 단일화 ′극적 타결′… 여론조사 시작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1.03.22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야권 단일 후보 결정을 위한 여론조사가 22일부터 진행된다.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서울시장 후보는 자신이 야권 단일 후보 ′적임자′임을 강조하며 지지를 호소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야권 단일화 협상이 부침 끝에 합의를 이룬 가운데, 22일부터 단일 후보를 결정할 여론조사가 시작된다. 양측은 이르면 23일, 늦어도 24일까지는 단일화를 마무리 짓겠다는 방침이다.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서울시장 후보 측 실무 협상단은 지난 21일 국회에서 최종 단일화 합의 사항을 발표했다. 

양측은 두 개의 여론조사 기관을 통해 ‘적합도’와 ‘경쟁력’을 각각 묻는 방식을 최종안으로 결정했다. 그간 경쟁력 설문을 강조했던 안 후보 측의 양보가 담긴 것이다. 가장 쟁점이 됐던 ‘여론조사 방식’에 대해선 ‘무선전화 100%’로 합의를 이뤘다. 유선전화 10%를 주장했던 오 후보 측이 한발 물러서면서다. 

앞서 양측은 여론조사 문항과 방식 등을 두고 극심한 갈등을 보이며 잠정 ‘데드라인’으로 설정한 ‘후보 등록일 전 단일화’에 실패했다. 그러나 지난 19일 안 후보의 ‘양보 선언’을 시작으로 분위기는 바뀌었다. 오 후보 역시 안 후보의 입장을 수용하겠다는 ‘맞불 양보’에 나서면서 단일화 협상에 물꼬가 틔었다. 

이번 합의로 선거 운동 개시일인 25일 전 단일화에 파란불이 켜지면서 양측 모두 한숨 돌린 분위기다. ‘단일화 시너지’에 대한 우려도 잦아들 것으로 보인다. 양측 모두 단일 후보 여부와 상관없이 선거 운동 과정에서 상대 후보를 전적으로 지원하겠다는 입장이다.

다만, 이날부터 시작되는 여론조사에 두 후보 모두 정치적 명운이 달린 만큼 신경전도 피어나는 모양새다. 자신이 야권 단일 후보의 ‘적임자’임을 강조하고 나서면서다.

안 후보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내곡동 문제가 확산되고 있다”며 “아무런 문제가 없는 후보, 안 후보를 선택해 달라”고 말했다. ‘내곡동 땅 셀프 보상’ 의혹으로 여권의 집중 공세를 받는 오 후보를 겨냥한 발언이다. 

오 후보 역시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집권 여당의) 금권선거와 조직적 공세에 맞서 승리할 수 있는 야권 단일 후보가 과연 누가 돼야 하는가”라며 “서울을 탈환하고 내년 정권교체를 이루는 데 든든하고 탄탄한 조직과 자금, 넓은 지지기반 등 삼박자를 모두 갖춘 제1야당 국민의힘 후보 오세훈”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