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8 11:43
야당, 박지원 ‘한미훈련 유연 대응’ 입장 비판
야당, 박지원 ‘한미훈련 유연 대응’ 입장 비판
  • 서예진 기자
  • 승인 2021.08.04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지난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회의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공동취재사진-뉴시스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지난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회의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공동취재사진-뉴시스

시사위크=서예진 기자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한미연합군사훈련 논란과 관련, 유연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밝혀 야당의 비판을 받고 있다. 

여야 정보위 간사들은 박 원장이 지난 3일 국회 정보위원회에서 “과거 6·15 정상 회담 접촉 때부터 20여년간 미국은 북한 인권 문제를, 북한은 한미 연합훈련 중단을 요구해왔다”며 “한미연합훈련의 중요성을 이해하지만 대화 모멘텀을 이어가고 북한 비핵화의 큰 그림을 위해서는 한미 연합훈련에 유연하게 대응하는 것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또 박 원장은 “다양한 정보를 종합해볼 때 북한은 지난 3년 동안 핵실험을 하지 않고 ICBM(대륙 간 탄도미사일)도 발사하지 않았는데 미국이 아무 조치를 하지 않아 불만이 쌓여있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미국이 대북 제재를 일부 조정 혹은 유예해서 북한의 불신과 의구심을 해소해줘야 대화로 유인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야당은 즉각 반발했다. 정보위 야당 간사인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국정원은 정보부서이지 정책 부서가 아니라는 얘기를 박지원 취임 이후 일관되게 강조해왔다”며 “때문에 한미연합훈련 중단이라는 김여정 요구에 대해 국정원 입장을 밝히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비판했다.

하 의원은 “국정원 입장이 공개되지 않도록 요청했지만 박지원 원장은 그래도 제 입장을 수용하지 않았다. 그래서 오늘 공개가 된 것”이라며 “대북 공작과 대민 안보를 책임지는 국정원이 사실상 김여정의 하명 기관으로 전락했다”고 비난했다. 

하 의원은 4일에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박 원장에게 직격탄을 날렸다. 그는 “스파이 공작 총책이 김정은 남매에 아부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면서 “박지원 국정원이 정보위 회의에서 북한 김여정의 한미연합군사훈련 연기주장에 동조하는 주장을 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정원은 정보부서이지 정책부서가 아니다. 정보기관이 왜 대북정책에 감놔라 배놔라 하나”라며 “시대가 바뀌었는데도 정보기관이 유신독재 시절 나쁜 관행을 고치지 않고 계속 하고 있다”고 날을 세웠다.

그는 “제가 대통령에 당선되면 곧바로 대대적인 국정원 개혁에 나서겠다”면서 “국정원이 북한의 눈치 안 보고 국민의 재산과 안전, 국가 안보를 지키기 위한 정보 수집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만들겠다”고 했다.

합동참모본부 차장 출신인 신원식 의원은 이날 “작년에는 북한 김여정의 하명에 헐레벌떡 ‘대북전단금지법’을 처리한 문재인 정부가 올해는 ‘한미연합훈련을 중단하라’는 김여정의 하교에 우왕좌왕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신 의원은 “(문재인 정부는) ‘희망이냐, 절망이냐를 선택하라’는 김여정의 주권 침해적 발언을 외면하며 저자세로 일관하고 있다. 아니, 북한 김정은의 심기가 틀어질까 안절부절못하는 모양새”라며 “주적 수뇌부의 협박과 망언에 한마디 항의도 못한 채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장하기 위한 필수적 방어훈련마저도 눈치를 보고 있다”고 일갈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