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5 08:04
이준석, 안철수 ′당권 도전′ 가능성에 의미심장한 조언
이준석, 안철수 ′당권 도전′ 가능성에 의미심장한 조언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2.05.11 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안철수 전 대통령직인수위원장의 당권 도전과 관련, 당내 활동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조언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안철수 전 대통령직인수위원장을 향해 의미심장한 ‘조언’을 건넸다. 안 전 위원장의 이번 6‧1 보궐선거가 당권을 위한 발판이라고 평가하며, 당권 도전을 위해선 당내 활동에 열심이어야 한다는 것이다.

이 대표는 11일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안 전 위원장의 출마에 대해 “국회의원 한 번 하려고 정치하시는 건 아닐 거라고 본다”며 “국회의원 선거에 도전하신 것은 당내에서 역할을 찾고 계신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간 정치권에서는 안 전 위원장의 경기 성남 분당갑 출마가 향후 당권을 비롯해 대권 도전을 염두에 둔 포석이라는 해석이 다분했다. 인수위원장직 이후 새롭게 정치적 활로를 모색해야 하는 상황에서 ‘원외’에 있는 것보다는 ‘원내’ 입성이 이러한 목적을 이루기에 수월하다는 이유다.

문제는 이 대표와의 ‘불편한 관계’다. 이 대표가 직접 안 전 위원장과의 관계를 ‘톰과 제리’로 표현할 만큼 두 인사 간 ‘앙숙’의 이미지는 뚜렷하다. 단일화는 물론 합당 과정에서도 두 사람 간 ‘신경전’이 이어지기도 했다. 당장 안 전 위원장의 당권 도전 시 크고 작게 맞부딪힐 일들이 많을 수밖에 없다는 전망이 나오는 까닭이다.

여기에 성남 분당갑 출마 등 일련의 과정에서 윤석열 대통령 측 인사들이 안 전 위원장을 밀어주는 모양새를 보이는 것도 갈등의 진원지가 될 수 있다는 우려로 작용한다. 대선 국면에서 이 대표가 날을 세워온 만큼 당내 세력 싸움이 본격화될 수 있다는 것이다.

이러한 전망 속에서 이 대표는 안 전 위원장을 향해 “당권이나 이런 걸 경쟁하려고 하면 적극적으로 당내에서 활동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보궐선거 의미는 안 전 위원장이 당에 들어와 처음으로 거대 양당의 공식적으로 출마하는 것”이라며 “그 이후 본인이 당에서 이런 정치적 역량을 어떻게 보여주는가 그 부분에 사람들이 관심을 갖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